“감시카메라 가장 많은 도시 10곳 중 8곳 중국에 있다”

입력 : ㅣ 수정 : 2019-08-20 17: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동부 산둥성 빈저우시 쩌우핑현에서 공안들이 감시 카메라를 들여다 보며 농촌마을의 안전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글로벌타임스 홈페이지 캡처

▲ 중국 동부 산둥성 빈저우시 쩌우핑현에서 공안들이 감시 카메라를 들여다 보며 농촌마을의 안전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글로벌타임스 홈페이지 캡처

‘빅브라더(감시통제) 국가의 중국’이라는 말이 공연히 있는 게 아니다. 중국인들이 지구촌에서 가장 많은 감시카메라에 노출돼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20일 인구 1000명 당 폐쇄회로(CCTV) 카메라가 가장 많은 전 세계 도시 10곳 가운데 8곳이 중국에 있다고 영국 정보기술(IT) 전문 컨설팅업체 컴패리테크의 조사 결과를 인용해 보도했다. 세계에서 가장 CCTV에 많이 노출돼 있는 도시는 중국 충칭(重慶)이다. 인구 1000명당 CCTV가 무려 168.03대나 설치돼 있다. 6명당 1대 꼴로, CCTV 밀도가 서울보다 44배나 높다. 홍콩과 마주보고 있는 광둥(廣東)성 선전(深?)에는 159.09대, 상하이(上海)에는 113.46대, 톈진(天津0에는 92.87대, 산둥(山東)성 지난(濟南)에는 73.82대가 설치돼 그 뒤를 이었다.

중국 수도 베이징(北京)은 39.93대로 9위였다. 무슬림 인구에 대한 감시가 심한 것으로 알려진 신장(新疆)위구르 자치구의 우루무치(鳥魯木齊)는 12.40대가 설치돼 14위를 기록했다. 중국 이외에는 영국 런던이 68.40대로 6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가 15.56대로 10위에 이름을 올렸다. 다른 아시아 국가 도시들 중에는 싱가포르가 15.25대로 11위, 인도 뉴델리가 9.62대로 20위였다. 홍콩은 6.71대로 26위이고 서울은 3.80대로 34위였다. 서울은 996만여명의 인구에 3만 7883대의 CCTV가 설치돼 있다.

컴패리테크는 중국의 CCTV 설치 속도가 갈수록 빨라지고 있다며 현재 2억대 수준인 중국 내 CCTV가 2022년까지 6억 2600만대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 인구 14억명을 기준으로 2명당 CCTV 1대에 노출된다는 계산이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