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올 상반기 北어린이 14만명 합병증 동반 심각한 영양실조”

입력 : ㅣ 수정 : 2019-08-20 16: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한 어린이 14만명이 올해 상반기 합병증을 동반한 심각한 영양실조에 시달린 것으로 파악됐다.

20일 자유아시아방송(RFA) 등에 따르면 유엔아동기금(유니세프)은 최근 발표한 ‘북한 2019 상반기 인도주의 상황 보고서’에서 올해 상반기 북한 어린이 14만명이 합병증을 동반한 심각한 영양실조에 시달린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올해 1~6월 14만명의 5세 미만 북한 아동이 중증 영양실조에 걸렸다며 지난 5월 150여명의 5세 미만 아동을 대상으로 영양 상태를 집중 점검한 결과 전체의 3.6%가 급성 영양실조 상태였다고 전했다. 유니세프는 급성 영양실조에 걸린 4만 3788명을 치료하고, 150만명 아동을 위한 비타민 보충제와 영양제 등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유니세프는 올해 대북지원 사업 모금 목표액 1950만 달러(약 235억원) 가운데 실제 모금액은 650만 달러에 그쳤다고 전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