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쪽 가까이에서 탄도미사일 발사한 北…군사분계선과 불과 50㎞

입력 : ㅣ 수정 : 2019-08-16 16: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군사분계선에서 불과 50㎞ 지점에서 발사

한미 연합훈련 강한 반발인 듯

정부 관계자 “북측 겨냥한 대규모 훈련 아냐”
북한 조선중앙TV가 11일 전날 함경남도 함흥 일대에서 실시한 2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 장면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군은 이 발사체를 이스칸데르급 KN-23 단거리 탄도미사일과 유사한 기종으로 추정했으나, 북한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KN-23과는 다른 신형 탄도미사일로 보인다. 사진은 이날 오후 중앙TV가 공개한 발사 장면. 2019.8.1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북한 조선중앙TV가 11일 전날 함경남도 함흥 일대에서 실시한 2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 장면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군은 이 발사체를 이스칸데르급 KN-23 단거리 탄도미사일과 유사한 기종으로 추정했으나, 북한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KN-23과는 다른 신형 탄도미사일로 보인다. 사진은 이날 오후 중앙TV가 공개한 발사 장면. 2019.8.11
연합뉴스

북한이 16일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발사한 강원도 통천군은 군사분계선(MDL)으로부터 불과 약 50㎞에 근접해 있어 북한이 점차 도발 수위를 올리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통천군은 현 정부 들어 남북 대화가 시작된 이후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곳 중 MDL로부터 가장 가까운 거리에 속한다.

합참은 이날 “북한이 오전 8시 1분과 8시 16분 강원도 통천군 북방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발사한 미상의 단거리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며 “고도 약 30㎞에 비행거리 약 230㎞, 최대속도 마하 6.1 이상으로 탐지됐다”고 밝혔다. 군 당국은 이날 발사된 2발의 발사체를 모두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하고 있다.

북한이 이날 발사체를 발사한 강원도 통천군은 MDL에서 불과 약 50㎞에 떨어진 곳으로, 북한이 이처럼 MDL에 근접해 단거리 미사일을 쏜 건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지난 10일 신형 전술지대지미사일을 발사한 황해남도 과일군 일대는 위도상으로는 더 남쪽에 위치해 있지만 MDL로부터는 통천군이 더 가깝다.

이는 북한이 MDL 인근에서 발사를 감행한 것은 지난 11일부터 진행되고 있는 한미 연합지휘소 훈련에 대한 반발 수위를 한층 더 높인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특히 오는 17일부터 2부 반격 연습이 실시되면서 북한이 이 기간에 반발 수위를 더욱 끌어올리는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는 상황이다.

류성엽 21세기군사연구소 정보분석관은 “북한이 이번에 발사한 발사체는 탄도미사일로 추정된다”며 “북한은 그동안 한미 연합훈련의 적대 일환으로 MDL 인근에서 발사시험을 감행해 왔다”고 분석했다.

앞서 북한은 남북 관계가 진전되기 전인 2017년 8월 26일 강원도 깃대령 일대에서 단거리 미사일 3발을 발사한 바 있다. 깃대령 지역은 이날 북한이 발사한 통천군 지역과 직선거리로 약 20㎞ 정도로 상당히 인접해 있고 조금 더 남방에 위치한다. 당시 한미는 8월 21일부터 한미 연합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를 실시하고 있었다.

군 당국은 이날 북한이 MDL 인근에서 실시한 발사도 이와 유사한 의도가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앞서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한미 연합지휘소 훈련과 최근 국방부가 발표한 국방중기계획을 언급하면서 “명백한 것은 이 모든 것이 우리를 궤멸시키자는데 목적이 있다”고 반발했다.

정부 관계자는 이에 대해 “그간 한미 연합훈련이 북측을 겨냥한 대규모 야외기동훈련이 아니라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에 대비한 연합 지휘소 훈련임을 여러 차례 설명해 온 바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오늘 우리를 비난한 것을 보면 당국의 공식입장 표명이라고 보기에는 도를 넘은 무례한 행위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북한이 최근 MDL에서 가장 가까운 지역에서 발사했던 것은 2014년 개성 북쪽지역에서 스커드 미사일을 발사했을 때다. 당시 북한이 스커드 미사일을 발사한 개성 북쪽 지점은 MDL에서 불과 약 20㎞밖에 떨어지지 않은 지점이다. 당시 북한이 미국 핵추진 항모 조지워싱턴함의 한미 연합훈련 참가에 대해 경고성 메시지를 보인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합참 관계자는 “한미 정보당국에서 긴밀한 정보분석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