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습하는 ‘R의 공포’…국내 장단기 금리차 11년 만에 최저

입력 : ㅣ 수정 : 2019-08-16 15: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 금융시장 ‘쇼크’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가 증폭함에 따라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가 폭락하자 뉴욕주식거래소에서 한 중개인이 이마에 손을 짚으며 곤혹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 뉴욕 게티/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 금융시장 ‘쇼크’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가 증폭함에 따라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가 폭락하자 뉴욕주식거래소에서 한 중개인이 이마에 손을 짚으며 곤혹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 뉴욕 게티/AFP 연합뉴스

미국 국채의 장단기 금리가 역전되면서 ‘R(Recession, 경기침체)’의 공포가 번지고 있다. 국내 채권시장에서도 국고채 3년물과 10년물의 금리차가 11년 만의 최저 수준으로 좁혀진 상태다.

16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3일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0.032%포인트 내린 연 1.150%에, 10년물은 0.056%포인트 떨어진 연 1.229%에 거래를 마쳤다. 이에 따라 3년물과 10년물의 금리차는 0.079%포인트로 2008년 8월 12일(0.06%포인트) 이후 가장 작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16일 오전에는 국고채 3년물은 1.088%에, 10년물은 1.152%에 거래되면서 격차가 0.064%포인트로 더 줄어들었다. 앞서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 채권시장에서 장중 한때 10년물 금리(연 1.619%)가 2년물 금리(연 1.628%)을 밑돌면서 국내 채권 시장도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보통 채권금리는 만기가 길수록 금리가 더 높지만 향후 경제 전망이 부정적이면 장단기 금리차가 줄어들고 심할 때는 역전 현상도 나타난다. 장단기 금리 역전이 경기 침체의 전조로 여겨지는 이유다. 미국 시장에서 2년물과 10년물 금리가 뒤집힌 것은 2007년 6월 이후 처음이다. 2년물은 중앙은행의 통화정책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이에 지난 14일(현지시간) 뉴욕 증시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3.055)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2.93%)와 나스닥 지수(-3.02%)는 일제히 하락세를 탔다.

전문가들은 미중 무역갈등이 장기화되는 데다가 글로벌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장단기 금리 역전으로 나타난 것으로 분석했다.

공동락 대신증권 연구원은 “(장단기 금리 역전은) 미중간 무역갈등으로 촉발된 불안과 글로벌 성장에 대한 우려가 원인이고 미국 외에 다른 나라에서 동시다발적으로 금리 역전이 나오고 있다”면서 “글로벌 금융시장 전반에서 이른바 ‘R’에 대한 공포가 상당 기간 걸쳐 지속될 것”이라고 봤다.

김상훈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중국의 7월 실물경기 지표 부진과 독일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역성장도 위험 회피 심리를 더욱 부추긴 것으로 보인다”고 봤다.

다만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양적 완화 등으로 저금리 기조가 이어져 장단기 금리 역전이 예전보다 쉬워졌다는 지적도 나온다.

안영진 SK증권 연구원은 “장단기 금리 역전이 경기 침체의 신호임을 부정할 수는 없지만 과거에는 연준이 많아야 7000억 달러 미국채를 가지고 있었지만 연준이 2조 달러 미국 국채를 가지고 있어 시장 금리에 하방 압력으로 작용했을 것”이라면서 “각국 정부의 공공투자를 중심으로 민간 투자가 살아난다면 경기 확장의 연장도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라고 짚었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