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도 따라한 ‘급똥 참는 비법’ 두 가지

유재석도 따라한 ‘급똥 참는 비법’ 두 가지

입력 2022-03-31 13:26
업데이트 2022-03-31 14:1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대장항문외과 전문의가 급박한 순간에 골반에 힘을 주면 이른바 ‘급똥’을 참을 수 있다며 비법을 공개했다.

대장항문외과 전문의 임익강 박사는 30일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을 통해 자신을 ‘똥꼬 의사’로 소개하며 “20여년 동안 한 구멍만 달려왔다”고 했다. 그는 “대장항문질환은 마음의 문턱이 있다”며 환자들의 긴장을 풀어주기 위해 ‘똥’이라는 직접적인 표현을 사용한다고 했다.

갑자기 대변 신호가 찾아오는 경우 화장실까지 갈 시간을 벌어주는 ‘급똥 참는 법’을 상세히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급똥은 누구나 올 수 있기 때문에 급똥의 신호를 본인이 알아야 한다”며 “이때는 지원군을 요청해야 한다. 바로 항문 내괄약근 밖에 있는 외괄약근”이라고 했다.

방법은 두 가지다. 우선 다리를 꼬아 골반에 힘을 주는 것이다. 외괄약근을 조이는 데 도움을 준다고 한다. 또 임 박사는 “급똥을 참으려면 뒤로 젖혀라”고 했다. 항문관과 직장관 사이 각이 접혀 있는데, 이 각을 더 접어 좁혀주면 시간을 벌 수 있다는 것이다.

임 박사는 무릎이 아닌 허벅지를 꼬아 자세를 뒤로 젖히는 게 대변을 참는 데 도움이 된다고 강조하며 직접 시범을 보이기도 했다.

화장실을 발견했을 때 천천히 가는 것과 빨리 가는 것 중 어느 쪽이 도움이 되느냐는 질문에는 “속도와 괄약근은 무관하다”라며 “괄약근을 조이는 시간이 중요하다. 15초에서 3분 내에 최대한 빨리 가는 게 좋다. 화장실 도착해서 옷 벗다가 나오는 상황을 대비해 가면서 미리 벨트를 푸는 것도 방법”이라고 했다.

끝으로 대변 신호가 왔을 땐 “그냥 가만히 있는 게 가장 낫다. 복압이 변하면 괄약근이 샐 위험이 있다”고 했다. 대신 호흡을 도를 닦듯 ‘후’하고 내뱉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유민 기자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