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바오 탈모? 잠버릇 때문”…푸바오 ‘학대 의혹’에 中사육사 해명

“푸바오 탈모? 잠버릇 때문”…푸바오 ‘학대 의혹’에 中사육사 해명

김민지 기자
김민지 기자
입력 2024-05-29 07:54
업데이트 2024-05-29 08:4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판다보호연구센터 웨이보 영상 캡처
판다보호연구센터 웨이보 영상 캡처
지난달 한국을 떠나 중국으로 간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가 현지에서 열악한 대우를 받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중국이 관영 언론을 통해 푸바오의 일상을 생방송으로 공개했다. 다만 푸바오가 비공개 접객에 이용됐다는 의혹에 대한 해명은 없었다.

중국판다보호연구센터는 지난 28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을 통해 푸바오의 모습을 생방송으로 공개했다.

현지 기자는 센터 사육사와 함께 푸바오가 지내는 워룽 선수핑기지의 내실로 직접 들어가 푸바오를 관찰하고, 푸바오의 팬들이 궁금해하는 것들을 물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공개된 영상에는 사육사가 사과와 죽순 등을 푸바오에게 건네주는 모습이 담겼다. 푸바오의 머리를 쓰다듬고 이름을 불러 가까이 오게도 한다.

사육사는 “푸바오가 왕성한 식욕을 보이고 있다. 죽순, 사과, 당근 등 다양한 음식으로 균형잡힌 식단을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약 30분간 진행된 생방송에서 푸바오는 앞서 공개된 영상보다는 건강해보였다. 푸바오가 머무는 우리 바닥도 비교적 깨끗한 모습이었다.

센터 측은 푸바오가 이웃 판다들과 교류할 수 있는 생육관으로 옮겨져 생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푸바오가 활발하고 규칙적인 생활을 하는 등 잘 적응하고 있으며 “이웃 판다인 빙청, 윈윈과 서로 매일 인사를 나누며 친하게 지내고 있다”고 했다.
이미지 확대
중국판다보호연구센터 웨이보 영상 캡처
중국판다보호연구센터 웨이보 영상 캡처
센터 측은 비공개 접객 의혹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쉬샹 사육사는 최근 푸바오의 목 부분이 눌려있거나 탈모가 생겼다는 지적을 의식한 듯 “목 주변 털 샘플을 채취해 검사했지만 바이러스성 세균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앞으로 주의 깊게 관찰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리 쪽 탈모처럼 보이는 구멍에 대해선 “우리의 모서리 부분에 기대어 자면서 거기 털이 계속 잘 자라지 않아 생긴 것”이라며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질 것이라고 전했다.

센터 측은 푸바오의 적응 상태가 점점 더 좋아지고 있어 6월에 공개하겠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한편 푸바오는 2016년 3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한중 친선 도모의 상징으로 보내온 판다 러바오와 아이바오 사이에서 2020년 7월 태어났다.

그간 용인 에버랜드에서 생활하면서 ‘용인 푸씨’, ‘푸공주’, ‘푸뚠뚠’ 등으로 불리며 많은 사랑을 받은 푸바오는 지난달 3일 중국으로 돌아갔다.
김민지 기자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