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화상 마스크 쓴 우크라 소년의 춤, 이보다 슬프고 아름다운 춤 있을까

화상 마스크 쓴 우크라 소년의 춤, 이보다 슬프고 아름다운 춤 있을까

임병선 기자
입력 2023-12-06 17:01
업데이트 2023-12-06 17:0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지난해  7월 우크라이나 중부 빈니차 시에서 러시아군 공습에 심한 화상을 입은 여덟 살 소년 로만이 지난 2일(현지시간) 르비우의 한 초등학교 볼룸댄스 경연대회에 출전, 화상 치료 마스크를 쓴 채 소녀와 춤을 추고 있다. 함께 있던 어머니를 잃고, 얼굴 화상 뿐아니라 머리에 파편이 박히고 팔이 부러진 그는 지난 일년 동안 피부 이식과 30차례 이상 성형수술을 받으며 힘겹게 상처를 치유해 최근 학교에 돌아왔다. 르비우 로이터 연합뉴스
지난해 7월 우크라이나 중부 빈니차 시에서 러시아군 공습에 심한 화상을 입은 여덟 살 소년 로만이 지난 2일(현지시간) 르비우의 한 초등학교 볼룸댄스 경연대회에 출전, 화상 치료 마스크를 쓴 채 소녀와 춤을 추고 있다. 함께 있던 어머니를 잃고, 얼굴 화상 뿐아니라 머리에 파편이 박히고 팔이 부러진 그는 지난 일년 동안 피부 이식과 30차례 이상 성형수술을 받으며 힘겹게 상처를 치유해 최근 학교에 돌아왔다.
르비우 로이터 연합뉴스
지난해 7월 러시아군의 공습에 신체의 절반 가까이에 심한 화상을 입은 소년이 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중부 르비우 시에 있는 초등학교 교실에서 손을 번쩍 들어올렸다.

주인공은 빈니차 시의 한 병원에서 엄마와 진료 차례를 기다리다 러시아 크루즈 미사일에 모든 것을 잃을 뻔한 로만 올렉시우(8). 어머니는 다른 시민 27명과 함께 세상을 등졌다. 로만은 팔이 부러지고 신체의 45%에 화상을 입고, 머리에는 파편이 박혔지만 목숨은 건졌다.

소년은 독일 드레스덴의 화상 전문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곳에서 1년 동안 30회가 넘는 수술대에 올랐다. 물론 앞으로도 꾸준히 외래 진료를 받아야 한다.

최근 르비우로 돌아온 로만은 아버지의 도움으로 서서히 일상에 적응하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학교도 다시 다니고 있다. 화상 상처를 보호하기 위해 머리와 얼굴, 손까지 파란색 압박붕대를 두르고 등교한 로만은 적극적으로 수업과 비교과 활동에 참가하고 있다. 학교 근처 대강당에서 지난 2일 열린 볼룸댄스 경연 대회에 참여하기도 했다.

흰 셔츠에 까만 나비넥타이를 맨 로만은 파트너 소녀와 함께 탱고와 사교춤의 일종인 찰스턴을 선보였다. 참가 인증서와 메달을 받으러 앞으로 나갈 때는 열렬한 환호를 받았다. 로만은 아코디언의 일종인 바얀까지 연주해 박수를 받았다.
지난해 7월 사경을 헤매던 로만 올렉시우 모습.
지난해 7월 사경을 헤매던 로만 올렉시우 모습.
그의 아버지는 아들이 아직 언론과 대화할 수 있는 상태가 아니라며 “우리는 다시 춤과 바얀을 연습하기 시작했다. 그는 현재 3학년이고 우리는 더 나아지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로만은 앞으로도 모발 이식, 귀 교정 등 몇 년 더 치료를 받아야 한다. 아버지는 “차근차근 해결해 나가면 모든 것이 잘될 것”이라고 담담히 말하며 “(로만은) 환상적인 소년이다. 문제는 그가 어떤 일을 겪었느냐가 아닌 앞으로 어떻게 나아갈 것인가”라고 힘주어 말했다. 그는 “(로만이) 지금과 같은 힘을 가지고 계속 성장하고 자신을 발전시켜 나가길 바란다”면서 아들의 앞날을 응원해달라고 주문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