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저커버그 vs. 머스크 결투 진짜 벌어질까, 사업상 승자는 누구?

저커버그 vs. 머스크 결투 진짜 벌어질까, 사업상 승자는 누구?

입력 2023-06-25 16:13
업데이트 2023-06-25 16:1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세계 1·9위 부호인 테슬라 최고 경영자(CEO) 일론 머스크(51)와 페이스북 모기업 메타의 CEO 마크 저커버그(39)가 ‘맞짱뜨기’를 예고하면서 개인 격투기 승부뿐 아니라 기업 대결도 관심을 모은다.

두 사람이 실제 싸움을 붙을 경우 무술 수련 경력, 나이, 체격 조건 등을 따져 누가 이길지 관측이 무성한 가운데 사업적으로는 테슬라가 메타를 이미 눌렀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미지 확대
마크 저커버그(왼쪽) 메타 CEO와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AP 연합뉴스
마크 저커버그(왼쪽) 메타 CEO와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AP 연합뉴스
로이터통신은 24일(현지시간) 전기 자동차 제조업체인 테슬라의 시가총액은 약 8000억 달러(1049조원)로 저커버그의 소셜 네트워크(SNS) 사업보다 약 1000억 달러 가량 앞섰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시가총액, 주식시장 성장 규모, 달러 비축량 등을 감안하면 “메타가 재정 측면에서는 더 근육질”이라고 설명했다. 또 자체 달러 비축량에서도 테슬라가 몸집을 키우고 있긴 하지만, 메타가 390억 달러 규모의 현금, 유가증권을 보유하고 있다. 메타는 지난 5년간 누적 현금 흐름 1160억 달러를 창출하고 이중 960억 달러는 주주에게 자사주 매입 형식으로 되돌려주는 등 재정적으로는 테슬라보다 세다는 것이다.

반면 투자 측면에서 2012년 주식 시장에 데뷔한 저커버그의 페이스북 가치는 7.45배 올랐지만, 머스크의 테슬라는 144배나 뛰었다. 메타의 이익 규모가 더 크다면 테슬라의 빠른 성장 속도는 격투기장에서 날랜 몸동작을 자랑하는 셈이다. 결정적으로 세계를 바꿔놓는 기업의 전략을 따져볼 때 메타는 규제 당국의 위협을 받지만, 테슬라는 정부의 후원을 받고 있다.

앞서 두 사람의 싸움 대결은 머스크가 소유한 트위터의 대항마로 메타가 SNS ‘스레드’를 선보이기로 하면서 시작됐다. 머스크가 트위터를 통해 도발하자 주짓수를 익힌 저커버그는 자신이 운영하는 인스타그램으로 맞받아쳤다. “철창 싸움을 할 준비가 돼 있다”며 라스베가스 옥타곤을 대결 장소로 지목한 머스크는 “대결이 확정되면 트레이닝을 시작할 것”이라 밝혔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전했다.

워싱턴 이재연 특파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