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목공 배우기 고민되면 ‘원데이 클래스’부터[김기자의 주말목공]

목공 배우기 고민되면 ‘원데이 클래스’부터[김기자의 주말목공]

김기중 기자
김기중 기자
입력 2023-12-02 10:00
업데이트 2023-12-02 10: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목선반 일일 강좌에서 강사가 접시를 깎는 시범을 보이고 있다. 목공 원데이 클래스는 체험을 통해 자신에게 맞는지를 알 수 있다는 데 의미가 있다.
목선반 일일 강좌에서 강사가 접시를 깎는 시범을 보이고 있다. 목공 원데이 클래스는 체험을 통해 자신에게 맞는지를 알 수 있다는 데 의미가 있다.
양쪽으로 맞물린 목재가 빠른 속도로 돌아간다. 길쭉한 목선반 칼을 살짝 갖다 대자 톱밥이 우두둑 튀어 오른다. 칼을 이리저리 움직이자 납작한 원반 모양 목재가 슬슬 자기 껍질을 덜어낸다. 자신의 원래 모습을 찾아가듯, 그렇게 두어 시간 정도 칼을 놀리니 접시 하나 뚝딱 만들어낸다.

접시, 그릇, 혹은 둥근 기둥 다리 등을 깎는 목선반은 예전부터 배우고 싶었던 기술 중 하나다. 어떻게 배워야 하나 고민하던 차 일산 쪽에서 일일 강좌를 한다기에 주저없이 참여했다. 재료비만 내고 반나절 동안 배우는 정도였는데, 만족도가 아주 높았다.

‘원데이 클래스’는 말 그대로 하루 동안 배우는 수업을 가리킨다. 해당 분야를 깊이 배우기 전 체험으로 짧게 습득하며 목공 작업에 대한 시야를 넓힐 수 있다.

일반적으로 잘 알려진 강좌로는 도마 만들기를 꼽을 수 있다. 목재 가격에다 약간의 수고비 정도를 보태어 수업료를 책정하는 터라 부담이 적다. 공방에서 재료와 공구를 준비하기에 신청한 뒤 가볍게 참여하면 된다.

밴드쏘를 이용해 목재를 적당한 모양으로 따내고, 사포질을 한 뒤 오일 마감으로 마무리하는 과정이다. 초보라도 쉽게 할 수 있고 완성 후엔 집에 가져가 바로 사용할 수 있어 만족도가 대체로 높은 편이다.
이미지 확대
온라인 목공 커뮤니티에 올라온 샘 말루프 록킹체어  원데이 클래스 광고. 상당히 세련된 의자 만들기를 배울 수 있다.
온라인 목공 커뮤니티에 올라온 샘 말루프 록킹체어 원데이 클래스 광고. 상당히 세련된 의자 만들기를 배울 수 있다.
도마나 냄비 받침, 작은 상자 만들기 등 간단한 수업도 많지만, 이름과 달리 며칠에 걸쳐 배우는 강좌를 개설한 곳도 많다. 예컨대 수공구를 능숙하게 써야 완성할 수 있는 사방탁자 만들기라든가, 독특한 디자인의 코노이드 체어, 샘 말루프 체어 만들기 등처럼 고급 과정은 초보자들이 도전하기 어려울 수 있다.

원하는 강좌는 인터넷 검색으로 쉽게 찾을 수 있다. 포털 사이트 등에 ‘목공 원데이 클래스’로 검색해보면 쇼핑 카테고리 등에 제법 많이 나온다. 지역 명칭까지 같이 표기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공방으로선 운영 중인 공방을 알리는 데 도움 되고, 수입에도 보탬이 되기 때문에 일일 강좌를 위주로 하는 공방도 꽤 된다. 온라인 목공 커뮤니티 등에 저렴하고 내실 있는 강좌가 종종 올라온다. 인원 제한을 두는 사례가 많아 알람을 설정하고 재빨리 신청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이미지 확대
‘도마 원데이 클래스’로 검색한 결과. 여러 종류의 수업을 찾을 수 있다.
‘도마 원데이 클래스’로 검색한 결과. 여러 종류의 수업을 찾을 수 있다.
원데이 클래스의 장점은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지루한 이론 등을 압축적으로 배울 수 있다는 점은 큰 매력이다. 목공은 몸으로 우선 익혀보는 게 좋기 때문이다.

또 목공 공구를 구매할 때에도 큰 도움이 된다. 목선반 강좌를 갈 때 개인적으로 사들인 목선반 칼을 들고 간 적이 있다. 세일할 때 뭣도 모르고 덜컥 샀던 것들이었는데, “너무 작아 제대로 깎이지 않을 가능성이 크고, 자칫 다칠 수도 있다”고 한다. 그러면서 괜찮은 목선반 칼 브랜드를 몇 개 알려줬다.

목공 공구를 살 때는 가급적 중간 이상 품질을 택해야 한다. 초보가 최상품을 쓰는 일은 권하지 않으나, 그렇다고 무조건 저렴한 것을 사서도 안 된다. 중국산의 저렴한 공구는 나중에 중고로 팔 때 제값을 못 받을 수 있다. 이 분야에서 오랫동안 경험을 쌓은 이들은 이런 실수를 먼저 했던 이들이다. 시행착오를 거친 이들이 추천하는 공구라면 믿어도 된다.

원데이 클래스를 통해 이쪽이 나에게 맞는 분야인지 판단할 수도 있다. 최근 옻칠 수업을 들은 적이 있는데, 막연히 ‘옻칠이 좋다’는 생각 정도로만 참여했다. 첫 수업을 들어보니 쉽게 접근하기 어렵다는 생각이 들었다. 옻칠을 한 뒤 결과물을 보관할 때 온도와 습도를 제대로 맞춰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옻이 굳지 않는 사태가 발생한다. 옻 보관 역시 여간 까다로운 게 아니었다. 가벼운 마음으로 배우기 어려운 분야여서, 나중에 여유가 생기면 다시 배우기로 했다.
이미지 확대
목선반 원데이 클래스 수강생들이 2시간 동안 만든 접시들
목선반 원데이 클래스 수강생들이 2시간 동안 만든 접시들
이처럼 내가 배우려는 기술들에 대해 단 하루만이라도 배워보면 앞으로 내가 어떻게 할지 계획을 세울 수 있다. 20~30평 규모 개인 목공 작업실을 갖는 게 꿈인데, 목선반 일일 강좌를 배워보니 나중에 다른 기계와 함께 반드시 사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옻칠은 우선 제대로 된 환경부터 갖출 요량이다.

멋진 의자들을 만들고 싶은데, 이 분야는 여러 강좌를 두루 해보면서 차츰 계획을 세우기로 했다. 원데이 클래스는 여러모로 유용하다. 시간이 허락한다면 자신의 수준에 맞는 강좌를 찾아보고 적극적으로 참여해보길 권한다.
김기중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대정원 확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정부는 미래 필수 의료인력 공백을 메우기 위해 의대정원을 2000명 증원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의료계는 의대정원 확대에 앞서 정부가 수가 인상과 의사의 소송 부담 완화 등 필수 의료 육성 대책부터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귀하는 의대정원 확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