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로켓맨’ 도발 땐 우리도 맞대응 폭언”…北최선희 작심 경고

입력 : ㅣ 수정 : 2019-12-06 01: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
연합뉴스

북한은 5일 “지금과 같은 위기일발의 시기에 (미국이) 의도적으로 또다시 대결 분위기를 증폭시키는 발언과 표현을 쓴다면 정말로 늙다리의 망령이 다시 시작된 것으로 진단해야 할 것”이라며 미국에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3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겨냥해 ‘로켓맨’이란 표현을 쓰며 “우리가 무력을 사용할 필요가 없기를 바라지만, 사용해야 한다면 사용할 것”이라고 한 데 따른 것이다.

북한의 대미협상 라인 책임자인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은 담화에서 “나토 수뇌자 회의 기간에 다시 등장한 대조선 무력 사용이라는 표현은 국제적으로 큰 파장을 일으키며 우려를 키우고 있다”며 “더욱더 기분 나쁜 것은 공화국의 최고존엄에 대해 정중성을 잃고 감히 비유법을 망탕 쓴 것”이라고 했다. 최 부상은 “우리 외무성 역시 최대로 예민한 시기 부적절하게 내뱉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불쾌감을 자제할 수 없다”며 “무력사용 발언과 (‘로켓맨’) 비유 호칭이 즉흥적으로 불쑥 튀어나온 실언이었다면 다행이겠지만 의도적으로 계획된 도발이라면 문제는 달라진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무력 사용과 비유 호칭이 다시 등장하는가를 지켜볼 것”이라며 “만약 그러한 표현들이 다시 등장하여 우리에 대한 미국의 계산된 도발이었다는 것이 재확인될 경우 우리 역시 미국에 대한 맞대응 폭언을 시작할 것”이라고 했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2019-12-06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