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가도 달리는 닉 클레그는

입력 : ㅣ 수정 : 2010-05-13 00: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親EU… 하원당선 5년만에 부총리로
보수당과의 연정을 통해 영국 부총리에 오르게 된 닉 클레그(43) 자유민주당 당수는 무엇보다 그를 둘러싼 다문화 환경이 눈길을 모으는 인물이다.
닉 클레그 자유민주당 당수 AFP=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닉 클레그 자유민주당 당수
AFP=연합뉴스



그의 어머니는 인도네시아에서 자란 네덜란드인으로 영국 방문 도중 클레그 부총리의 아버지를 만나 결혼했다. 증조할아버지는 러시아 귀족이었고 할머니도 망명한 러시아 남작부인이었다. 클레그는 스페인 여성과 결혼했다. 이런 환경 덕분에 그는 영어, 네덜란드어, 프랑스어, 독일어, 스페인어 등 5개 언어에 능통하고 인종주의를 배격하는 성향을 갖게 됐다.


캐머런 신임 총리처럼 클레그 내정자도 은행가 아들로 태어나 사립 귀족학교인 웨스트민스터 스쿨과 케임브리지대에서 공부했다. 이후 유럽연합(EU)에서 자문역으로 일하다 1999년 이후 5년간 EU 의회 의원으로 활동했다. 영국 주요 당수 가운데 친(親) EU 성향이 가장 강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2005년 하원의원에 당선된 뒤 2년 만에 당수가 되고, 다시 3년 만에 부총리가 되는 성공가도를 달리고 있다.

영국에서 부총리는 큰 실권이 없다. 부총리직 자체가 없는 경우도 많았다. 하지만 가디언은 클레그 부총리 내정자가 과거보다 큰 영향력을 행사할 것으로 전망했다.

강국진기자 betulo@seoul.co.kr

2010-05-13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