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사고 몰랐다” 최민수 교통사고 수습 않고 떠난 운전자 송치

“사고 몰랐다” 최민수 교통사고 수습 않고 떠난 운전자 송치

신진호 기자
신진호 기자
입력 2021-12-10 16:57
업데이트 2021-12-10 16:5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경찰, 도주치상 등 혐의로 승용차 운전자 검찰 넘겨

교통사고 입원한 최민수와 부인 강주은
교통사고 입원한 최민수와 부인 강주은 오토바이 교통사고로 입원한 배우 최민수씨와 부인 강주은씨.
강주은씨 인스타그램
배우 최민수(59)씨와 비접촉 교통사고를 낸 뒤 적절한 조치를 하지 않고 현장을 떠난 운전자가 검찰에 넘겨졌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전날 승용차 운전자 A씨를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도주치상)과 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 혐의로 불구속 송치했다.

지난달 4일 용산구 이태원동의 한 도로(왕복 2차로)에서 최민수씨는 오토바이를, A씨는 승용차를 운전해 일렬로 주행하던 중 서행 중이던 맨 앞 차를 동시에 추월하려고 시도하다 사고를 냈다.

이 과정에서 최민수씨와 A씨 모두 중앙선을 침범하는 등 교통법규를 위반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민수씨는 당시 사고로 허리와 등을 다치고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A씨는 사고 당시 아무런 구호 조치를 하지 않고 현장을 이탈한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크 라이딩 취미를 함께 즐기는 최민수 강주은 부부
바이크 라이딩 취미를 함께 즐기는 최민수 강주은 부부 강주은 인스타그램 캡처
최민수씨는 이 사고로 갈비뼈와 쇄골 등이 골절되는 중상을 입었다. 사고일 병원에 이송됐다가 본인의 의지로 귀가했던 최민수씨는 호흡에 어려움을 겪는 등 증상이 악화하면서 6일 다시 병원을 찾아 급하게 수술을 받았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사고 사실을 몰랐다는 취지로 진술했으나, 경찰은 여러 증거를 토대로 A씨가 사고를 인지했을 것으로 판단했다.

최민수씨는 중앙선 침범으로 범칙금 처분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최민수씨는 개그맨 출신 방송인 박성광씨의 첫 장편 연출작 영화 ‘웅남이’를 촬영 중이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