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머리 정수리가 아프면 목 마사지를”

“머리 정수리가 아프면 목 마사지를”

정현용 기자
입력 2008-01-14 00:00
업데이트 2008-01-14 00: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근막통은 통증 부위와 전혀 관계 없는 근육에 문제가 생기는 경우가 많다. 머리의 정수리가 아프다면 목 뒷부분의 ‘두판상근’에서 통증이 유발된 것이라고 봐야 한다. 또한 눈 주변이 아프다면 목 아래쪽 쇄골의 근육을 살펴야 한다. 이외에 눈의 좌우 바깥쪽이 아프면 머리 뒤쪽 근육인 ‘후두근’과 ‘두반극근’에 문제가 생긴 것이다. 이 같은 통증을 느끼는 환자는 손으로 해당 근육을 가볍게 마사지하면서 긴장을 풀어주는 것이 좋다.

손등에 통증이 유발되는 것은 손목 부위의 ‘시지 신전근’, 손목 위쪽의 ‘단요측수근신근’에 문제가 생긴 경우다. 손바닥 중앙에 통증이 느껴지면 팔 안쪽인 ‘장장근’을 풀어줘야 한다. 손목은 관절염이 잘 발생하기 때문에 단순히 근막통만으로 판단해서는 안 된다. 무리한 운동을 삼가고 전문가를 찾아 관절염을 먼저 감별한 뒤에 가벼운 팔 스트레칭으로 근육을 이완시켜 준다.

발과 발가락을 움직이는 근육에 문제가 생기면 발등에 통증이 나타난다. 엄지 발가락 쪽의 통증은 종아리의 앞쪽에 있는 ‘장모족지신근’과 ‘전경골근’에 문제가 생긴 것으로 본다. 가운데에 있는 3번째 발가락 주변이 아프면 ‘장족지신근’에 문제가 생긴 경우다. 발바닥 통증은 바로 주변 부위의 근육에 문제가 있는 것이기 때문에 해당 부위 주변을 골고루 마사지해야 한다.

가슴의 명치 끝이 아픈 것은 젖꼭지 아래 쪽의 ‘외복사근’이 뭉쳐 있기 때문이다. 또 옆구리가 아프면 흔히 맹장염으로 오해하게 되는데 오른쪽 아랫배의 ‘복직근’에 문제가 생긴 경우이다. 따라서 아랫배가 아프면서 설사를 하면 하복부의 근육을 잘 살펴야 한다.

고려대 안암병원 재활의학과 편성범 교수는 “무작정 근육을 자극한다고 통증이 사라지지는 않는다.”며 “재활 전문가에게 통증 부위를 보여주고 통증 유발점의 근육 위치를 확인한 뒤에 올바른 스트레칭법을 배워야 한다.”고 조언했다.

정현용기자 junghy77@seoul.co.kr
2008-01-14 22면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