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초연결 시대, 당신은 외로운가요

초연결 시대, 당신은 외로운가요

최훈진, 김주연, 민나리, 윤연정 기자
입력 2022-01-02 21:50
업데이트 2022-01-03 01:2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신년 기획-함께 있지만 혼자인 시대] 코로나 이후 2명 중 1명 “외롭다”
“20대 여성·10대 남성 자살률 증가
비대면 소통 늘어도 깊이 얕아져”

이미지 확대
누구와 대화하고 있나요
누구와 대화하고 있나요 마스크를 쓴 채 고개를 숙이고 저마다 손에 든 스마트폰만 뚫어져라 들여다보는 사람들. 언제 어디서든 다른 사람과 소통할 수 있는 초연결 시대에 살고 있지만 세상에 홀로 떨어져 있는 듯 외롭고 고립된 현대인의 씁쓸한 자화상이다. 사진은 지난해 12월 30일 퇴근길의 시민들이 서울 중구에 있는 지하철 1호선 시청역 승강장에서 스마트폰을 보며 열차를 기다리는 모습.
박윤슬 기자
코로나19의 길고 검은 터널을 언제 통과할 수 있을지 아무도 알지 못한다. 임시 처방이었던 ‘비대면’이 사회 곳곳에서 새로운 기준 질서로 빠르게 뿌리내렸다. 그러는 사이 우리는 휴대전화와 소셜미디어에 더 깊숙이, 더 간절하게 항시적으로 의지하는 ‘초연결 시대’를 살고 있다. 사람과 사람의 대면이 제도적으로 가로막힌 터널 속에서 초연결 사회의 외로움은 더 가속되는 중이다. 여기 있으되 여기 있지 않으며, 함께 있지만 혼자인 시대. 위기가 지나간 뒤 상호작용하는 방식을 선택할 순간에 우리는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그 고민을 3회에 나눠 싣는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성인 2명 중 1명꼴로 이전보다 더 외로워졌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서울신문이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에 의뢰해 지난해 12월 27일부터 이틀간 전국의 만 18세 이상 남녀 100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코로나19 확산 이전에 비해 더 외로워졌다고 느낀 사람이 전체 응답자의 45.9%였다. 연령이 높을수록 외로움을 더 타는 경향이 짙게 나타났지만 예외적으로 18~29세 청년(32.5%)이 외로움을 겪는 비율은 30대(30.8%)보다 높았다. 대부분의 대학이 수업을 비대면으로 전환해 대면 방식의 소통이 단절된 데다 청년 실업이 장기화되고 있는 영향으로 분석된다.
신년기획-초연결시대, 당신도 외로우신가요
신년기획-초연결시대, 당신도 외로우신가요
외로움은 질병으로 분류되지 않기 때문에 사회 전반에 얼마나 심각한 수준으로 퍼져 있는지 확인하기는 어렵다. 다만 사회 구성원이 외로움에 자주 노출된다는 것은 사회적 연결망이 그만큼 희미해지고 있다는 신호다. 외로움이 장기간 해소되지 못하면 극단적인 경우 자살로 치닫고, 타인에 대한 적대감이나 공격성으로 발현된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김윤태 고려대 공공정책대학 사회학 교수는 “코로나19로 학교는 물론 취업시장의 문도 좁아져 청년이 갈 곳이 어디에도 없는 상황”이라면서 “최근 20대 여성과 10대 남성의 자살률이 크게 늘어난 현실이 청년층의 외로움이 심화한 현상과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로 소셜미디어를 이용한 비대면 소통이 일상화된 이 시대에 외로움이 감염병처럼 확산하는 현실은 역설적이다. 박희준 연세대 산업공학과 교수는 “소셜미디어 사용으로 관계를 맺는 사람의 수 자체는 증가했지만 소통의 깊이는 현저히 얕아졌다”며 “비대면 소통으로 인한 피로감이 커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특별기획팀

 

최훈진 기자
김주연 기자
민나리 기자
윤연정 기자
2022-01-03 1면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