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밥 주문받는 줄”…한복문화 홍보에 ‘일본풍’ 복장

“초밥 주문받는 줄”…한복문화 홍보에 ‘일본풍’ 복장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23-02-18 10:14
업데이트 2023-02-18 10:1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한국전통문화전당 ‘한복 근무복’
“한복문화 활성화 위해 도입해”
한복문화창작소 선정 10억 지원

이미지 확대
한국전통문화전당이 공개한 한복근무복.
한국전통문화전당이 공개한 한복근무복.
“초밥 주문받는 줄 알았다. 한복문화 활성화하겠다면서 일본 느낌이 나게 만들면 어떡하나.”

한국전통문화전당은 문화체육관광부의 한복문화 진흥과 한복 활성화 정책, 한복문화창작소 개소식에 발맞춰 ‘한복 근무복’을 시범 도입키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전통문화중심도시 전주의 위상에 걸맞게 한복 문화의 가치와 우수성을 대내외에 널리 알리고 많은 사람이 일상에서 한복을 즐길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고자 근무 시 한복을 입도록 했다는 것이다. 전당은 지난해 지역 한복문화창작소 국가 공모에 선정돼 최대 3년간 10억원을 지원 받게 됐다.

향후 후속사업으로 △한복 유치원 원복 보급사업 △한복문화주간 △한복인력양성 등 다양한 사업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도영 한국전통문화전당 원장은 “중국의 동북공정에 맞서고 한복이 명실상부한 신 한류 핵심콘텐츠로 자리매김해 나갈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한복 활성화 정책들을 펼쳐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생활 개량 한복으로 만든 ‘한복 근무복’은 태극기의 검은색 ‘괘’와 바탕이 되는 흰색을 모티브로 삼아 제작됐고, 흰색의 옷깃에는 전당의 로고를 패턴형태로 새겨 넣었다고 전당은 설명했다. 또 가슴에는 전통 국화 매듭에 전당의 영문 이니셜 ‘KTCC’(Korea Tredictional Culture Center)를 단 브로치로 장식해 전통과 현대의 융·복합적 요소를 가미했다고 했다. 총 80벌을 제작하는데 960여만원이 들어갔다.

그러나 의도와는 달리 공개된 근무복은 일본 느낌이 난다는 반응이 많았다. 상의 옷깃이 일본 기모노의 하네리(半衿)와 유사하고 동정(저고리 깃 위에 덧대는 헝겊)의 폭이 좁아 일본풍이라는 지적이다.

전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생활한복점에서 판매 중인 제품을 구매해서 옷깃에 프린트를 넣고 브로치를 달았다. 시제품을 후가공하는 과정에서 업체 측이 동정을 두껍게는 못 만든다고 해 이런 디자인이 된 것”이라며 “전당의 로고 색을 차용하다 보니 전반적으로 어두운 분위기가 연출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본 느낌이 많이 나는 것이 사실이어서 조금 안타깝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유민 기자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