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최애 아나운서’…마침내 ‘이것’ 받았다[김유민의 돋보기]

김정은 ‘최애 아나운서’…마침내 ‘이것’ 받았다[김유민의 돋보기]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22-09-07 12:57
업데이트 2022-09-13 07:0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평양 강변 호화 주택 이어…
최고 영예인 ‘2중 노력영웅’

이미지 확대
손뼉치며 열병식 행사 지켜보는 리춘히와 김옥주
손뼉치며 열병식 행사 지켜보는 리춘히와 김옥주 한복을 입은 리춘히 아나운서와 ‘인민배우’ 칭호를 받은 가수 김옥주가 손뼉을 치며 행사를 지켜보고 있다. 리 아나운서는 녹화 중계된 이날 행사의 TV 방송 해설을 맡기도 했다. 조선중앙TV 화면 2021.9.9
북한 김정은, 4·25 열병식 참가자들과 기념사진
북한 김정은, 4·25 열병식 참가자들과 기념사진 조선중앙TV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7일 조선인민혁명군 창건 90년 기념 열병식 참가자들과 기념촬영한 장면을 30일 보도했다. 사진은 김 위원장이 조선중앙TV 리춘히 아나운서의 손을 잡고 격려하는 모습. 2022.4.30
조선중앙TV 화면 연합뉴스
“꽃나이 처녀 시절부터 50여년간 당이 안겨준 혁명의 마이크와 함께 고결한 삶을 수놓아온 리춘히 방송원과 같은 나라의 보배들을 위해서라면 아까울 것이 없다.”

조선중앙TV 간판 아나운서인 리춘히(79)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새로 조성된 평양 고급 주택을 선물받은데 이어 최고 영예인 ‘2중 노력영웅’ 칭호를 받았다. 2008년 이전에 이미 노력영웅 칭호를 받은 사람이 2중으로 받는 칭호를 받는 것은 고위급 간부들도 누리기 어려운 위상이다.

조선중앙통신은 7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 기념일을 맞으며 조선중앙방송위원회 위원장 김기룡 동지와 책임방송원 리춘히 동지에게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노력영웅칭호가 수여됐다”라며 “높은 실력과 독특한 화술형상으로 당원들과 근로자들을 당정책 관철로 불러일으키는 데 크게 기여했다”고 소개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김일성 110회 생일(4월 15일·태양절)을 앞두고 호화 주택 준공식에 참석해 리춘히에게 7호동 새집을 선사하기도 했다. 리춘히 가족과 손을 꼭 잡고, 팔짱을 끼며 기념사진을 찍은 김정은 위원장은 “80 고개를 앞둔 나이에도 청춘 시절의 기백과 열정으로 우리 당의 목소리, 주체 조선의 목소리를 만방에 울려가고 있다”며 리춘히를 격려했다.
이미지 확대
북한 김정은에게 아양 떠는 리춘히 아나운서
북한 김정은에게 아양 떠는 리춘히 아나운서 한복을 입은 리춘히 아나운서가 야회를 지켜보던 도중 웃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어깨에 손을 대고 있다. 조용원 노동당 조직비서도 이를 바라보며 웃고 있다. 조선중앙TV 화면 2021.9.9
북한 정권의 입…정년 없는 목소리
리춘히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생전 가장 아끼던 아나운서로 알려졌다.

북한 당국이 발표하는 중대 보도는 리춘희 아나운서가 독점하고 있다. 2017년 영국 가디언은 리춘히에 대해 “북한 방송에 ‘핑크 레이디’(pink lady)가 뜨면 나쁜 소식이 전해진다”고 표현하기도 했다.

2018년 12월 4일 잠정 은퇴했지만 열병식을 비롯해 중요한 행사와 소식을 담당하고 있다. 지난해 1월 1일에도 김정은의 신년사를 대독했다. 북한 당국은 리춘히에게 ‘인민방송원’ 호칭과 ‘노력영웅’ 메달을 주며 최고의 아나운서 대접을 하고 있다.

리춘히는 듣는 사람을 다그치는 듯한 목소리와 단호한 표정이 특징이다. 김정일·김정은 관련 보도를 할 때만 정중하고 차분하게 보도한다. 지난 3월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시험발사를 비롯해 수차례 장거리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 열병식 등 중대 발표 때마다 어김없이 등장했다.
이미지 확대
첫 핵실험과 6차 핵실험 발표하는 리춘히
첫 핵실험과 6차 핵실험 발표하는 리춘히 아나운서가 2006년 10월 9일 첫 핵실험 발표(왼쪽)에 이어 지난 3일 제6차 핵실험 소식도 전하고 있다. 리춘히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생전에 특히 좋아한 아나운서로 알려졌으며, 2011년 12월 19일에는 특별방송을 통해 울먹이며 김 위원장의 사망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2017.9.4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미지 확대
리춘히 아나운서에게 새집 선물한 김정은
리춘히 아나운서에게 새집 선물한 김정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3일 평양 보통강 강안(강변) 다락식(테라스식) 주택구에 있는 리춘히(분홍색 상의) 조선중앙TV 아나운서의 새집에서 리춘히 가족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리춘히와 최성원 아나운서, 노동신문 동태관 논설위원 등 체제 선전에 앞장서는 이들에게 새집을 선물했다. 2022.4.14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고급주택·외제차…최고의 대접
1966년 평양영화연극대학 배우과를 졸업한 리춘히는 조선중앙TV로 자리를 옮겨 아나운서가 됐고, 무려 50년이 넘게 일했다. 북한 아나운서의 정년은 남자가 60살, 여자가 55살이지만 능력을 인정받으면 이에 구애받지 않고 계속 방송할 수 있다.

북한에서 아나운서가 되려면 평양연극영화대학 방송과를 졸업하거나 해마다 열리는 전국화술경연대회에서 선발돼야 한다. 출신 성분에서 최고점수를 받아야 하고, 화술과 외모, 발음 등 3가지 조건을 갖춰야 한다.

도·시 방송위원회에서 실시하는 1차 시험과 중앙방송위원회의 2차 시험을 통과한 뒤 노동당 심사와 중앙방송위원회 양성소 과정을 거쳐 최종적으로 5명 정도가 선발된다. 이 과정에서 최고지도자의 비준이 필요하다.

능력을 인정받으면 ‘공훈방송원’이 되고, 더 큰 공을 세워 인정받으면 ‘인민방송원’ 칭호를 받는다. 현역으로 활동하는 유일한 인민방송원 리춘히는 국가에서 제공한 고급주택에 살고, 외제차도 가지고 있다. 평양의 최고 미용실인 창광원에서 무료로 머리를 손질하고 사우나를 이용한다. 또 평양의 피복연구소가 만든 최신 유행의 옷을 무료로 또는 싼값에 제공받고 있다.
이미지 확대
북한 정부 성명 발표
북한 정부 성명 발표 북한이 29일 새로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인 ‘화성-15형’ 미사일 발사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북한 리춘히 아나운서가 조선중앙TV를 통해 이런 내용의 정부 성명을 발표하는 모습. 2017.11.29
김유민 기자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