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명예’ 버린 헨리크 스텐손 ‘돈’ 쟁취하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01 16:59 골프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LIV 시리즈 3차 대회 우승 상금 57억원
라이더스컵 유럽팀 단장직 버리고 이적

유럽과 미국의 남자골프 대항전인 라이더컵의 유럽팀 단장직을 던지고 LIV 골프 인비테이셔널 시리즈로 옮긴 헨리크 스텐손(스웨덴)이 확실한 금전적 보상을 받았다.
헨리크 스탠손 AP연합뉴스

▲ 헨리크 스탠손
AP연합뉴스

스텐손은 1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파71·6668야드)에서 열린 LIV 시리즈 3차 대회(총상금 2500만 달러)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1개로 2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 합계 11언더파 202타를 적어 낸 스텐손은 개인전 우승 상금 400만 달러, 단체전 준우승 상금 37만 5000달러를 더해 이번 대회 상금으로만 437만 5000달러(약 57억원)를 벌었다.

라이더컵 출전을 포기하고 이적한 스텐손이 처음 출전한 LIV 시리즈 대회에서 우승하며 막대한 상금까지 챙기는 확실한 보상을 받게 된 것이다. 스텐손은 LIV 시리즈로 옮기면서 계약금도 5000만 달러(650억원) 가까이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스텐손 EPA연합뉴스

▲ 트럼프-스텐손
EPA연합뉴스

원래 2023년 9월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라이더컵에서 유럽팀 단장을 맡고 있었던 스텐손은 사우디아라비아 자본이 후원하는 LIV 시리즈로 옮기면서 라이더컵 단장직을 내놔야 했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와 DP 월드투어(옛 유러피언투어)가 LIV 시리즈 대회에 나가는 선수들에게 벌금 또는 출전 정지 징계를 내리고 있어서다.

하지만 선수들의 LIV 시리즈 참가를 막으려는 이들의 의도와 달리 정작 라이더컵 유럽팀 단장을 맡았던 스텐손이 LIV 시리즈로 넘어가 버렸고, 처음 출전한 대회에서 우승까지 차지해 확실한 금전적 보상을 받으면서 양대 투어의 체면이 다소 구겨지는 상황이 연출된 것이다. 스텐손이 이전에 손에 쥐었던 가장 큰 우승 상금은 메이저대회인 2016년 디오픈 챔피언십의 154만 9590달러였다.



장형우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