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감독은 처음이라’… 이승엽의 ‘최강야구’는 이래서 특별하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29 22:39 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최강야구 몬스터즈 이승엽 감독이 지난 22일 수원 KT위즈파크 원정 감독실에서 구단깃발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류재민 기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최강야구 몬스터즈 이승엽 감독이 지난 22일 수원 KT위즈파크 원정 감독실에서 구단깃발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류재민 기자

“저에게도 지도자로서 쇼케이스라고 봐야죠. 많은 경험을 하고 있습니다.”

야구 선수로 이룰 것은 다 이룬 이승엽은 요즘 야구 인생 처음으로 감독을 경험하고 있다. JTBC 예능프로그램 ‘최강야구’를 통해서다. 지도자는 처음이라면서도 이 감독은 주장 박용택을 비롯해 정근우, 송승준, 장원삼, 유희관, 이택근 등 화려한 현역 시절을 보낸 선수들을 ‘원팀’으로 묶는 지도력을 발휘하며 세상에 없던 야구를 선보이고 있다.

지난 22일 ‘최강야구’ 촬영이 있던 수원 KT위즈파크에서 만난 이 감독은 “프로에서 23년을 뛰면서 투수 파트는 전혀 알려고 하지도 않았고 알 필요도 없었는데, 투수 로테이션이나 교체 타이밍 같은 걸 생각하다 보니 굉장히 많이 배우고 있다”면서 “정식 프로팀의 지도자는 아니지만 좋은 경험을 하는 자체가 큰 영광”이라고 말했다. 초보 지도자라며 몸을 낮췄지만 이 감독이 이끄는 최강야구 몬스터즈는 6경기를 치러 5승을 거두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최강야구’는 은퇴한 레전드 선수들이 팀을 꾸려 전국의 아마추어 야구단과 맞붙는 야구만화 같은 설정에 더해 은퇴한 선수들이 현역 때 못지않게 열심히 야구하는 모습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닐슨코리아 기준 수도권 최고 시청률은 3.3%를 찍었고, 방송이 나오는 월요일과 다음날인 화요일에는 티빙에서 1위에 오를 정도로 인기가 뜨겁다. 유희관의 초저속 제구 영상은 유튜브에서 75만 조회수를 찍었다.
이승엽(가운데) 감독과 선수들이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JTBC 제공

▲ 이승엽(가운데) 감독과 선수들이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JTBC 제공

팀의 매력을 묻자 이 감독은 “우리는 즐겁게 야구하면서 지지 않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항상 이겨야 하는 승부의 세계에서 은퇴 후 이길 일이 없어진 선수들은 ‘최강야구’를 통해 다시 피 끓는 승부욕을 발휘하며 감동을 주고 있다. 이 감독은 “은퇴 후에 승부욕을 까먹고 있었는데, ‘최강야구’는 잠재돼 있던 승부욕을 다시 끌어올려 준 프로그램”이라며 “동의대한테 첫 패배를 하고 ‘스포츠는 이겨야 하는구나’, ‘패자는 말이 없구나’ 하는 예전의 감정이 다시 마음에 와닿았다”고 말했다. 이번 시즌 10패를 하면 해체하는 운명이기에 예상 밖의 1패는 선수들은 물론 이 감독에게도 경각심을 줬다.

이 감독은 현재 한국야구위원회(KBO) 허구연 총재의 총재특보로 활동하며 한국야구 발전에 힘쓰고 있다. 팀 승리도 승리지만 이 감독은 머릿속에는 한국야구의 미래에 대한 생각이 가득했다.

점수 차가 많이 나는 결과가 나오더라도 최선을 다하는 것 역시 후배들을 생각하는 마음에서다. 이 감독은 “아마추어 선수들이 우리에게 얻어가는 게 있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그래서 후배들에게 태만한 모습 보여주지 말자, 모범적인 모습 보여주자, 더 열심히 하자고 한다. 말이 아니라 플레이를 통해 ‘선배들이 저렇게 야구해서 이 자리까지 왔구나’ 보여주려고 한다”고 말했다.
최강야구 몬스터즈는 이승엽 감독과 장시원 PD이자 단장이 이끌고 있다. 류재민 기자

▲ 최강야구 몬스터즈는 이승엽 감독과 장시원 PD이자 단장이 이끌고 있다. 류재민 기자

이 감독은 경기가 끝나고 상대팀 선수를 찾아가 이런저런 진심 어린 조언도 건넨다. 야구 선배로서 그는 대학팀과 프로팀 관계자들에게 보여 줄 기회가 많이 없는 아마추어 선수들이 방송을 통해 눈도장을 찍고, 선수로서 잘 풀리기를 진심으로 바라고 있었다.

이 감독의 목표는 “매 게임 이기는 것”이다. 각자의 생활이 있어 연습할 시간도 부족하고, 선수들의 몸이 예전 같지 않아 작전을 내는 것도 한계가 있지만 ‘믿음의 야구’를 통해 승리를 만들어내고 있다. 이 감독은 “선수들이 개인적으로 준비를 잘하고 있고, 프로에서 10년 이상 야구한 선수들이 많아서 눈빛만 봐도 알아서 한다”면서 “선수들이 개인 경험으로 게임을 풀어간다”고 말했다. 이어 “선수들이 예전부터 같은 팀에서 뛰었던 것처럼 호흡이 잘 맞고, 프로야구 때보다 팀워크가 훨씬 좋다”면서 앞으로도 승승장구할 팀의 미래를 그렸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