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수리 마친 ‘빅벤’…불안한 에펠탑은 덧칠만 계속[김유민의 돋보기]

5년 수리 마친 ‘빅벤’…불안한 에펠탑은 덧칠만 계속[김유민의 돋보기]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22-07-11 11:59
업데이트 2022-09-13 07:0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마스크를 쓴 방문객이 25일 부분적으로 재개장한 프랑스 파리 에펠탑에 올랐다. 연합뉴스.
마스크를 쓴 방문객이 25일 부분적으로 재개장한 프랑스 파리 에펠탑에 올랐다. 연합뉴스.
프랑스 파리의 상징 에펠탑이 불안하다. 현재 단 10% 만이 견고한 상태로, 884개의 결함 중 68개가 구조적 결함이라는 분석이 나왔지만, 당국은 보수를 미루고 페인트 덧칠만 고수하고 있다.

에펠탑은 1889년 파리 세계박람회를 기념해, 건축가 귀스타브 에펠의 설계로 만들어졌다. 324m 높이에 무게는 무려 7300톤. 당시에는 흉측한 철제 몰골이라는 평도 있었지만 매년 약 700만명의 방문객이 몰리며 전세계인들의 사랑을 받는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했다. 20년 후 철거될 예정이었던 에펠탑 130여년이 흐른 현재까지 철거되지 않은 이유다.
이미지 확대
에펠탑의 완성과정
에펠탑의 완성과정
이미지 확대
‘에펠탑의 페인트공’
‘에펠탑의 페인트공’
벌써 20번째 페인트 작업만
현재 파리에서는 2024년 하계 올림픽을 앞두고 6000만유로(약 814억원)를 들여 에펠탑의 겉면을 덧칠하는 페인트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관광 수익을 걱정한 당국은 전면 보수 목소리에도 페인트 덧칠만 20번째 하고 있다.

최근 프랑스 언론 마리안느는 부식 방지 전문 업체 엑스피리스가 2014년과 2016년에 작성한 기밀 보고서를 입수해 그 심각성을 조명했다. 엑스피리스 대표는 “2014년에 이미 부식 상태가 극도로 심각하고 시급한 과제라는 것을 알았다”라고 고백했다.

전문가들은 에펠탑의 기존 페인트층을 완전 제거한 뒤 부식을 보수하고 다시 도색하는 수리가 필요하다고 권고했다. 현재 페인트 작업은 돈과 시간을 낭비할 뿐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 수 없다는 것이다. 그러나 에펠탑 운영사를 소유한 파리 시의회는 관광 수익 감소를 우려해 에펠탑 폐쇄와 보수를 꺼리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에펠탑 출입이 8개월 동안 중단됐을 때도 보수에 착수하지 않았다. 익명을 요구한 에펠탑 관리자는 “귀스타브 에펠(에펠탑 설계자)이 현재 에펠탑을 본다면 심장 마비에 걸릴지도 모른다”라고 말했다.
미국 뉴욕을 찾은 여행객들이 21일(현지시간) 스테이튼 섬을 향하는 페리에 탑승해 자유의 여신상을 바라보고 있다. 미 정부의 셧다운(일시 업무 중단) 조치로 지난 19일 문을 닫았던 자유의 여신상은 22일부터 다시 문을 연다. 2018.1.21 뉴욕 AP 연합뉴스
미국 뉴욕을 찾은 여행객들이 21일(현지시간) 스테이튼 섬을 향하는 페리에 탑승해 자유의 여신상을 바라보고 있다. 미 정부의 셧다운(일시 업무 중단) 조치로 지난 19일 문을 닫았던 자유의 여신상은 22일부터 다시 문을 연다. 2018.1.21
뉴욕 AP 연합뉴스
미국은 보수공사 위해 1년 폐쇄
반면 미국 뉴욕의 명물인 자유의 여신상은 2011년부터 1년간 폐쇄하고, 보수공사를 마쳤다. 당시 켄 살라자르 장관은 “자유의 여신상에 대한 보수공사는 19세기 상징물을 21세기로 옮겨오는 작업”이라고 말했다.

자유의 여신상은 프랑스가 1886년 미국 독립 100주년을 기념해 미국에 선물로 준 것이다. 자유의 여신상은 관광객들의 편의를 돕고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보수공사가 결정됐다. 2725만달러(294억원)를 들여 내부에 계단과 엘리베이터를 새롭게 설치하고 노후화된 전기·기계 설비 교체와 함께 방화 시스템을 보강했다.
이미지 확대
런던 빅벤 ‘잠시만 안녕’
런던 빅벤 ‘잠시만 안녕’ 런던의 명물 시계탑 빅벤(Big Ben)이 보수 공사로 몇개월 동안 멈춰 선다. 1859년 건축된 빅벤(공식 명칭은 엘리자베스 타워, 사진)은 2천900만파운드(약 478억원) 비용을 들여 주철로 된 지붕의 부식을 고치고, 석조를 위협하는 누수도 막고, 내부에 엘리베이터도 설치한다. 내년 초 시작될 공사는 3년간 진행될 예정이며 공사 도중 수개월간 시계가 멈춰 선다. 사진=AP 연합뉴스
5년 수리 마친 영국 상징 ‘빅벤’
영국 런던을 상징하는 거대한 4면 시계탑 ‘빅벤’(Big Ben)은 2017년 8월 21일 정오 타종을 끝으로 긴 침묵에 들어간 끝에 2022년 여름 다시 종소리를 울린다.

빅벤은 1859년 설치된 이후 처음으로 대대적인 수리를 받았다. 빅벤 관리 당국은 3500여 개 부속과 철 지붕을 모두 분해해 지상에서 수리를 마쳤다. 수리에는 8000만 파운드(약 1260억원)의 비용이 들어갔다.

빅벤은 수리 중이던 2019년 11월 11일 현충일과 2020년 새해에는 특별히 종을 울렸다. 빅벤의 일주일간 시간 오차가 불과 1초 이내로 건축 당시인 19세기 첨단 기술의 우수성을 입증한다.

빅벤 수리를 총괄한 건축가 애덤 와트로브스키는 “빅벤은 엄청나게 큰 시계를 꼭대기에 이고 선 석축일 뿐이라고 말할 수도 있겠지만, 이는 영국의 심장부인 웨스트민스터를 상징한다”라며 “2차대전 중 빅벤은 자유와 희망의 소리를 전했다”고 말했다.
김유민 기자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