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호날두, 여친에게 한달 용돈 ‘1억 3300만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4-07 10:12 스포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27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아르마니 호텔에서 열린 ‘글로브 사커 어워즈’에 여자친구인 조지나 로드리게스와 함께 참석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27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아르마니 호텔에서 열린 ‘글로브 사커 어워즈’에 여자친구인 조지나 로드리게스와 함께 참석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맨유)의 여자친구 조지나 로드리게스(28)는 한 달 용돈으로 무려 1억이 넘는 돈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페인 마르카는 5일(한국시간) “호날두는 매 달 10만 유로(약 1억 3300만 원)에 가까운 돈을 조지나 로드리게스에게 송금한다”고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조지나는 호날두가 보내준 돈으로 아이들을 돌보는 ‘생활비’ 등으로 사용한다고 한다.

호날두와 조지나는 아직 결혼식을 올리지 않았고 법적으로도 부부는 아니다. 하지만 호날두에게 조지나는 ‘최고의 여인’이자, ‘최고의 엄마’이다.

호날두는 현재 4명의 자녀를 두고 있다. 곧 6남매의 아버지가 될 예정이다. 현재 조지나는 쌍둥이를 임신한 상태다. 앞서 2010년 첫째 아들 호날두 주니어가 태어났고, 2017년에는 대리모를 통해 쌍둥이 에바(딸)와 마테오(아들)를 낳았다. 또 2017년 조지나도 딸 알라나 마르티나를 출산했다.

아르헨티나 출신 조지나는 원래 스페인 마드리드의 명품 의류매장에서 시간당 10파운드(약 1만 6000원)를 받고 일하는 평범한 직원이었다. 하지만 매장에서 호날두를 만나 첫 눈에 사랑에 빠졌다. 호날두도 조지나를 보자마자 사랑에 빠졌다고 고백한 바 있다.

조지나의 수입도 엄청나다. 조지나는 SNS을 통해 셀럽으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명품 의류나 가방 등을 홍보하며 직접 모델이 되기도 한다. 보도에 따르면 조지나는 SNS 광고비로만 한 달에 8000유로(약 1100만원)를 벌어들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유민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