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독일 가톨릭 성직자들이 아동 497명 성학대 … “베네딕토 16세 전 교황, 알고도 방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21 18:05 유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뮌헨 대교구 1945~2019년 아동 최소 497명 성학대 피해
“베네딕토 16세 전 교황, 4건 은폐 책임”

베네딕토 16세.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베네딕토 16세.
AFP 연합뉴스

독일 뮌헨 대교구에서 1945년부터 2019년까지 아동 및 청소년 최소 497명이 성학대를 당했다는 보고서가 나와 독일 가톨릭 교회에 충격을 주고 있다. 베네딕토16세 전 교황이 뮌헨 대주교로 재직하면서 일부 학대 사례를 알고도 방치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2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독일 도이체벨레(DW) 등에 따르면 독일의 법률사무소인 WSW는 이날 이같은 내용의 감정 보고서를 발표했다. 변호사들은 독일 가톨릭교회의 의뢰를 받아 1945년부터 2019년까지 뮌헨 대교구에서 발생한 성학대 사건을 조사한 결과 최소 497명이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피해자의 60% 가량이 8~14세였다며 보고되지 않은 사건들이 많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제 173명과 부제 9명 등 최소 235명이 성학대에 가담했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특히 1977년부터 1981년까지 뮌헨 대교구의 대주교로 재직했던 베네딕토 16세 전 교황(재위 2005~2013)도 이중 4건을 은폐한 책임이 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베네딕토 16세의 재직 기간 동안 성학대로 유죄판결을 받은 사제 2명이 계속 사목활동을 한 사실도 드러났다. WSW의 마틴 푸쉬 변호사는 “베네딕토 16세 전 교황은 4건에 대해 아무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면서 “우리는 그가 위법행위로 고발될 수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베네딕토 16세 측은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에 대해 별다른 해명을 내놓지 않았다. 베네딕토 16세의 비서인 게오르그 겐스바인 대주교는 “명예교황은 성직자들의 미성년자 학대에 충격과 수치심을 표했다”면서도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채 “보고서를 주의깊게 살펴볼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수년 사이 독일과 프랑스, 영국 등 주요국 가톨릭계에서는 성직자들에 의해 수십년간 이어져온 아동 성학대에 대한 폭로가 잇따르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2019년 사제의 성적 학대 등 특정 범죄에 대한 바티칸의 비밀 유지법을 폐기하는 등 개혁 절차에 나서고 있다.



김소라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