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72세 신랑-영국 69세 신부 프러포즈 20개월 만에 결혼

호주 72세 신랑-영국 69세 신부 프러포즈 20개월 만에 결혼

임병선 기자
입력 2022-01-10 08:37
업데이트 2022-01-10 10:0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호주인 신랑 크리스 퀴일리(72)는 지난 2020년 영국 아머샴에 살던 페니 스티븐(69)에게 결혼 프러포즈를 했다. 화상회의 시스템 줌(Zoom)을 이용했는데 그 뒤로도 20개월이나 줌을 이용해서만 사랑을 나누게 될 줄 그 때는 몰랐다.

호주 정부의 코로나19 여행 규제가 완화돼 지난해 10월 퀴일리는 영국 런던 히드로 공항에서 스티븐과 감격의 해후를 한 뒤 지난 8일(현지시간) 버킹엄셔주에서 결혼식을 올렸다고 BBC가 다음날 전했다. 퀴일리는 스티븐을 만나 남편과 아내의 인연을 맺은 것이 “현명한 일”이라고 말했다. “시간도 오래 걸리고 숱한 난관이 있었지만 우리는 여기 있다. 우리는 해냈다, 해냈다, 해냈어!”

결혼식은 함께 영국으로 건너오지 못해 호주에 있는 퀴일리 가족들에게도 라이브스트리밍으로 중계됐다. 스티븐은 “(양가의) 모든 가족이 마침내 보게 됐다”고 기꺼워했다.

네 자녀를 둔 스티븐은 2015년 스페인의 저유명한 카미노 데 산티아고 순례길을 홀로 여행하다 호주 골드코스트 출신인 퀴일리를 만나 사랑이 싹텄다. 두 사람은 그 뒤 상대의 집을 번갈아 찾아 사랑을 나눴다. 그렇게 스티븐은 2020년 2월 호주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아머샴으로 돌아온 뒤 퀴일리의 손을 직접 잡아보지 못했다. 다음 차례는 퀴일리가 영국으로 건너가야 했는데 다음달 곧바로 호주가 록다운(봉쇄)에 들어갔기 때문이었다.

지난해 8월에야 호주 정부는 퀴일리가 영국으로 건너가 결혼식을 올릴 수 있도록 여행 규제 예외를 인정해줬다. 스티븐은 하루에 두 차례 영상통화가 커플에게 너무 힘든 시간을 강요했다고 돌아봤다. 하지만 그녀는 “그 일이 우리를 더 강하게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임병선 평화사무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