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단독] 극단적 선택 시도한 女…한강서 30분만에 구해낸 경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5 17:30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최관호 서울경찰청장, 구조 경찰팀에 문자 보내 격려

지난 23일 한강에 빠진 자살기도자를 30분 만에 구해낸 서울 용산경찰서 한강로지구대 3팀. 왼쪽부터 정윤재 순경, 김진선 경장, 곽춘근 경감, 배봉열 경위, 이승훈 경사. 곽진웅 기자 kjw@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23일 한강에 빠진 자살기도자를 30분 만에 구해낸 서울 용산경찰서 한강로지구대 3팀. 왼쪽부터 정윤재 순경, 김진선 경장, 곽춘근 경감, 배봉열 경위, 이승훈 경사.
곽진웅 기자 kjw@seoul.co.kr

“저희 언니가 한강에 뛰어들겠다고 연락했어요. 도와주세요!”

지난 23일 오전 3시 20분, 자살시도자를 구조해달라는 긴급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서울 용산경찰서 한강로지구대 경찰 4명은 즉시 한강대교로 순찰차를 몰았다. 신고자의 언니 황모(37)씨의 휴대전화 위치를 추적해보니 노들섬에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렇다면 한강대교에서 투신했을 가능성이 컸다. 경찰은 한강대교 북단부터 남단을 훑으며 다리 난간에 서 있거나 물에 빠진 사람이 있는지 확인했지만 아무도 보이지 않았다.
지난 23일 한강에 빠진 자살기도자를 30분 만에 구해낸 서울 용산경찰서 한강로지구대 3팀. 왼쪽부터 정윤재 순경, 김진선 경장, 곽춘근 경감, 배봉열 경위, 이승훈 경사. 곽진웅 기자 kjw@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23일 한강에 빠진 자살기도자를 30분 만에 구해낸 서울 용산경찰서 한강로지구대 3팀. 왼쪽부터 정윤재 순경, 김진선 경장, 곽춘근 경감, 배봉열 경위, 이승훈 경사.
곽진웅 기자 kjw@seoul.co.kr

경찰은 수색 방향을 노들섬으로 틀었다. 노들섬으로 내려가던 김진선(34) 경장은 “살려주세요”라고 외치는 여성의 비명을 들었다. 전력을 다해 뛰어가니 머리까지 모두 잠겨 손만 흔드는 황씨가 보였다. 손이 닿는 거리였다. 김 경장은 황씨를 힘껏 끌어올렸다. 곧이어 도착한 배봉열(47) 경위, 이승훈(31) 경사, 정윤재(26) 순경도 도왔다. 구조 시간은 오전 3시 50분. 신고 30분 만에 극적으로 구조가 마무리됐다.

황씨를 최초로 발견한 김 경장은 25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한강에서 극단적 선택을 하려는 사람을 구조하다 보면 나이 든 사람도 계시고, 어린 학생들도 있다. 정말 안타까운 일”이라면서 “경찰관으로서 한 사람이라도 더 구하고 싶다. 범인을 잡는 것만큼 소중한 생명을 구하는 일 역시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경찰은 황씨의 심리를 안정시킨 다음 병원에 후송했다. 신변 비관으로 극단적 선택을 하려던 황씨는 구조된 후 경찰에게 연신 “고맙다. 살려줘서 정말 고맙다”라고 거듭 감사 인사를 전했다.
최관호 서울경찰청장이 한강에서 자살기도자를 구한 서울 용산경찰서 한강로지구대 김진선 경장에게 보낸 문자메시지. 2021.7.25 한강로지구대장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최관호 서울경찰청장이 한강에서 자살기도자를 구한 서울 용산경찰서 한강로지구대 김진선 경장에게 보낸 문자메시지. 2021.7.25
한강로지구대장 제공.

당일 아침 구조 사건을 보고 받은 최관호 서울경찰청장은 김 경장 등 한강로지구대원들을 격려했다. 최 청장은 “야간에 어려운 여건에서도 적극적인 수색으로 극단적 선택을 기도한 시민의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는 소식을 들었다”면서 “대단히 수고 많았고 고맙다. 같은 서울경찰임이 자랑스럽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함께 출동했던 배 경위와 이 경사는 후배인 김 경장, 정 순경에게 공을 돌렸다. 곽춘근 한강로지구대장은 “긴급한 상황 속에서도 한 시민의 목숨을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한 직원들을 높이 평가한다”며 “생명 구조라는 경찰 본연의 임무에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곽진웅 기자 kjw@seoul.co.kr
손지민 기자 sj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