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캐나다·유럽 구애에도, 美는 ‘국경 빗장’을 열지 않았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0 13:23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캐나다, 8월 9일 ‘접종완료 미국인’ 입국 허용
미국 측, 국경 개방에 대해 “상호주의 아니다”
방역규제 해제한 우방 英에는 “여행 삼가라”
델타변이 우려 등에 “의료전문가 판단 먼저”
1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의 한 신발가게에서 고객들이 마스크를 쓴 채 쇼핑을 하고 있다. LA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재도입했다. AP

▲ 1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의 한 신발가게에서 고객들이 마스크를 쓴 채 쇼핑을 하고 있다. LA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재도입했다. AP

캐나다 정부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미국인에게 국경을 열겠다고 밝혔지만 백악관은 이에 호응하지 않았다.

그간 영국, 독일 등 유럽 국가들도 미국과 관광을 재개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지만, 백악관은 실제 문호를 열지는 않았다. 델타변이 등 변수가 상존하고, 아직 백신 접종 비율 목표치(70%)를 달성하지 못한 게 주요 이유로 꼽힌다.

캐나다 정부는 다음달 9일부터 미국 시민권자·영주권자 중 14일 전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은 입국을 허용한다고 19일(현지시간) 밝혔다.

또 캐나다 내 상황이 악화되지 않을 경우 9월 7일부터 다른 국가 접종자에게도 국경을 연다. 인정되는 백신은 화이자·모더나·아스트라제네카·존슨앤드존슨 등 4가지이며 중국 및 러시아산 백신은 제외다.

하지만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우리는 여행 제한을 지속적으로 검토하고 있고 여행 재개에 관한 모든 결정은 공공 보건 의료 전문가들의 지도를 받을 것”이라며 “우리는 (캐나다에 국경을 개방하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 캐나다가 국경을 연다고 해서 “상호적인 의도”로 반응하지도 않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13일 영국 콘월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계기로 유럽을 방문해 각국과 여행 재개를 논의했다. 이후 미국 측은 영국 및 유럽연합(EU) 등과 전문가 워킹 그룹을 결성키로 했지만 실제로 ‘국경 개방’이라는 결론에는 이르지 못했다. 지난주 백악관에서 열렸던 미·독 정상회담에서도 바이든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국경 개방 문제에 대해 논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미 국무부는 외려 방역 규제를 해제한 영국에 대해 여행 경보를 기존의 3단계에서 최고 단계인 4단계(여행 금지)로 상향했다. 또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영국을 여행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미국이 자국민의 해외 여행에 아직 신중한 입장인데는 델타변이의 재확산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이날 미국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만 5035명으로 2주전보다 198% 증가했고, 사망자는 324명으로 75% 늘었다.

또 바이든 행정부는 지난 4일까지 전국민의 70%에게 백신을 1회 이상 접종토록 하겠다는 목표를 세웠지만, 백신거부 등으로 달성에 실패했다. 이날까지 1회 이상 접종률은 56%, 접종 완료 비율은 49%를 기록했다.

워싱턴 이경주 특파원 kdlrudwn@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