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한꺼번에 35명과 사귀어…30대 일본남성 결국 체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25 17:05 일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샤워 제품 파는 마케팅 회사에서 일하며 35명 이상 여성으로부터 10만엔 생일 선물 받아

수십명의 여성과 동시에 사귀며 선물을 받은 남성. MBS뉴스 화면 캡처

▲ 수십명의 여성과 동시에 사귀며 선물을 받은 남성. MBS뉴스 화면 캡처

한꺼번에 35명 이상의 여성을 동시에 사귀던 30대 일본 남성이 결국 체포됐다.

일본 마이니치 방송(MBS) 뉴스는 파트타임으로 일하는 타카시 미야가와(39)란 남성이 수십 명의 여성과 진지한 관계를 갖는 척 하면서 총 10만엔(약 103만원)의 선물을 받았다고 지난 1월 보도했다.

미야가와는 피해자들이 뭉쳐서 그의 부정을 밝혀내 경찰에 신고하면서 사기 행각이 들통났다.

그는 각각 사귀는 여성들에게 다른 날짜의 생일을 알려줘 일년 내내 선물을 거두어 들였다.

47살의 여성은 미야가와의 생일이 2월 22인줄 알았고, 또 다른 40살 여성은 그가 7월생인줄로 알고만 있었다. 35살의 또 다른 여성은 이 남성이 4월에 태어난줄 알고 있었다. 하지만 그의 진짜 생일은 11월 13일이었다.

생일 선물로 그가 받은 선물은 수십만원의 옷을 포함해 모두 10만엔에 이르렀다.
타카시 미야가와. MBS 화면 캡처

▲ 타카시 미야가와. MBS 화면 캡처

일본 간사이 지역 출신인 미야가와는 샤워기 헤드 등을 파는 마케팅 회사에서 일하면서 수십 명의 여성과 데이트 행각을 벌였다.

최소 35명 이상의 미혼 여성과 사귄 것으로 추정되는 미야가와는 각각의 여성에게 인생을 함께 보내고 싶다는 식으로 결혼에 대한 희망을 품도록 했다. 현지 방송 뉴스는 미야가와가 공원, 식당 등에서 수십 명의 각각 다른 여성과 데이트한 사진을 폭로하기도 했다.

경찰은 또 다른 여성이 미야가와의 데이트 사기 피해를 당하진 않았는지 조사 중이다.

미야가와의 사기 행각에 “끔찍한 사람이지만, 그의 시간 관리 기술이 부럽다”며 수십 명과 한꺼번에 사귄 것을 부러워하는 네티즌 반응도 있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미야가와가 하루에 한 사람과 데이트를 하더라도 한 달이면 5일이 모자란다며 그의 신통방통한 데이트 기술에 혀를 내둘렀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