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중국인이 먹던 1만톤의 호주산 랍스터는 수입금지로 어떻게 됐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22 20:26 국제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호주 정부가 코로나 바이러스 출처 조사를 요구하면서 중국은 비공식적으로 호주산 랍스터 수입금지시켜

퍼거슨 호주 씨푸드. 출처:유튜브

▲ 퍼거슨 호주 씨푸드. 출처:유튜브

호주 정부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출처에 대해 전 세계가 공동 조사를 해야한다고 주장하면서 중국과의 관계가 악화되어, 중국에서 소비되던 호주상품의 수출길이 막혔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연간 1만 1000톤이 중국에서 소비되던 호주산 랍스터를 생산하는 앤드류 퍼거슨을 인터뷰해 중국 수출에 의존하던 호주 산업계를 조명했다.

퍼거슨은 이달초 중국판 카카오톡인 위챗을 시작해 몇달 동안 연락이 없던 중국 거래상과 다시 연계를 시도했다.

코로나19의 발발 이전에 30년간 수산물 무역을 해온 퍼거슨 가문의 회사는 매년 450톤의 랍스터를 중국에 수출했다.

하지만 중국이 지난해 11월 호주산 랍스터에 대한 비공식적 금지령을 내리면서 중국으로의 수출은 0이 되어버렸다.

퍼거슨은 “중국의 수입 금지 조치에 매우 놀랐다”면서 “중국 시장때문에 그동안 안일했는데 이제 그동안 간과했던 새로운 시장을 찾아 다시 뛰어야 할 시기”라고 말했다. 또 단일 시장에 너무 매여서는 안된다는 좋은 교훈을 얻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새로 시장을 개척하는 데는 시간이 걸리는데다 중국처럼 많은 소비를 하는 시장은 찾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호주 농부 협회는 연방 정부에 새로운 시장 진입에 대한 장기 목표를 분명히 세우라고 주문하기도 했다.

중국은 2019년과 2020년 호주산 랍스터 수출의 91%를 차지했으며, 호주 농업부는 앞으로 5년 동안 랍스터 수출이 지난 2013~2019년 수준에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퍼거슨은 그동안 5달 짜리 랍스터를 잡았지만, 중국 수출이 막히면서 랍스터가 1년까지 그냥 자라도록 내버려두고 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