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라리스쓰리디, 신용보증기금의 퍼스트펭귄 선정

폴라리스쓰리디, 신용보증기금의 퍼스트펭귄 선정

신성은 기자
입력 2021-03-25 11:11
업데이트 2021-03-25 11:1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폴라리스쓰리디(대표이사 곽인범)가 지난 16일 KODIT 신용보증기금이 선정하는 유망 스타트업 보증제도 ‘퍼스트펭귄’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신용보증기금의 퍼스트펭귄 제도는 창조적 아이디어와 기술력을 보유한 유망 창업기업 중 미래 성장성이 기대되는 핵심 창업 기업을 발굴하고 선정해 최대 30억 원의 보증을 지원한다. 선정된 기업은 전문 경영 컨설팅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폴라리스쓰리디는 자사의 주력 제품인 ‘PolarisANS’의 높은 미래가치와 성장성을 높이 평가받아 신용보증기금 ‘퍼스트펭귄’에 선정됐다. 이를 통해 15억 원의 자금 조달하는 데 성공했다.
‘PolarisANS’는 이동식 로봇에 탑재되어 목적지 주변의 지도를 생성하고, 목적지까지 실시간 자율주행을 가능하게 하는 차별화되고 획기적인 솔루션으로, 자율주행로봇과 자동차 같은 자율주행분야뿐만 아니라 맵핑을 비롯한 복합적인 센서를 사용해야 하는 산업군에서도 응용 가치가 매우 높다.

해당 제품은 크게 두 가지 기능을 갖췄다. 첫 번째는 센서정보를 처리한 정보를 기반으로 자율주행의 지시를 내릴 수 있는 기능이다. 두 번째는 라이다를 기반으로 다양한 센서의 정보를 일괄 처리하는 프로세서 기능으로, 실제로 다양한 분야의 고객들이 PolarisANS를 찾고, 활용하고 있다.

곽인범 대표는 “이번 퍼스트펭귄 선정으로 폴라리스쓰리디의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았다고 생각한다”라며 “조달된 자금을 통해 PolarisANS의 사업영역을 확장할 뿐만 아니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자율주행로봇 분야의 사업을 추가 시행할 예정이다. 또한 4년 이내에 회사의 IPO 목표로 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