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대국민 사과’ 기한 한달 미뤄졌다

입력 : ㅣ 수정 : 2020-04-08 20: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연합뉴스

삼성 측 “코로나로 논의 차질”…기한 연장 요청

삼성이 오는 10일로 잡혀있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준법 관련 대국민 사과 기한을 연장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따라 삼성 준법감시위원회는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한 7개 계열사에 보낸 권고문에 대한 회신 기한을 다음달 11일까지로 연장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앞서 준법감시위는 지난달 11일 이재용 부회장에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 의혹, 노조 문제 등과 관련해 반성과 대국민 사과를 권고하며 30일의 시간을 줬다.

하지만 삼성 측은 “코로나19 사태가 확산하면서 권고안 논의 일정에 차질이 불가피했다”면서 최소 한 달 이상 기한을 연장해달라고 요청했다. 의견 청취, 회의, 집단토론, 이사회 보고 등 절차를 진행하는 과정에 예상보다 시간이 걸리고 있다는 설명이다.

준법감시위 김지형 위원장은 “삼성 측에서 기한을 지키지 못한 건 실망스러운 일”이라면서 “비록 어려운 여건이긴 하지만 하루라도 앞당겨 최선의 방안을 도출해 내는 것이 국민 기대에 부응하는 도리”라고 말했다.

준법감시위는 오는 21일 오후 후속 논의를 위한 임시회의를 연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