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겼다” 해리포터 작가가 소개한 숨쉬기 운동

입력 : ㅣ 수정 : 2020-04-07 12: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JK롤링. JK 롤링 트위터 캡처

▲ JK롤링.
JK 롤링 트위터 캡처

‘해리 포터’ 작가 JK 롤링(55)이 6일(현지시간) 자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상을 앓다가 회복했다고 밝혔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J. K. 롤링이 의사 남편으로부터 조언받은 운동법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롤링은 그동안 코로나19 증세를 앓다가 최근 회복됐다.

롤링은 트위터를 통해 “나는 지난 2주간 코로나19의 모든 증상을 겪었으며 지금은 완전히 나았다”며 “코로나19 검사를 받지는 않았다. 의사인 남편의 조언에 따라 했던 호흡기 증상 완화 운동을 소개한다”며 영상을 첨부하기도 했다.

롤링이 올린 영상은 퀸스병원의 사파라스 문시 박사와 동료인 수 엘리엇 간호국장이 소개하는 운동법이다. 롤링은 “돈이 들지 않고 부작용이 없는 운동법”이라며 “당신과 당신의 사랑하는 사람들이 내가 경험한 것처럼 도움을 받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 운동법은 5번의 깊은숨을 들이마시는 것으로 시작한다. 숨을 들이마신 뒤에는 5초 동안 참는다. 이후 6번째 날숨 때는 기침을 한다. 운동을 두 세트 한 뒤에는 정면으로 엎드린 뒤 가볍게 숨을 들이마시면서 10초 동안 참는 방식이다.

한편 미국 존스홉킨스대 집계에 따르면 6일 기준 영국의 코로나19 확진자는 5만2천279명, 사망자는 5천373명이다.
JK 롤링 트위터 캡처

▲ JK 롤링 트위터 캡처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