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경고 무시하고 봄방학 여행 간 美대학생 집단감염

입력 : ㅣ 수정 : 2020-04-02 17: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아랑곳 않는 미국 대학생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권고가 내려졌지만 미국 플로리다주의 한 해변에 16일(현지시간) 대학생들이 봄방학을 맞아 몰려들어 일광욕을 즐기고 있다. 해변을 찾은 한 대학생은 “학교보다 해변이 더 안전하다고 느낀다. 학교 기숙사에선 모두가 같은 것을 만지지 않느냐”라고 말했다. 2020.3.17  AP 연합뉴스

▲ 코로나19 아랑곳 않는 미국 대학생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권고가 내려졌지만 미국 플로리다주의 한 해변에 16일(현지시간) 대학생들이 봄방학을 맞아 몰려들어 일광욕을 즐기고 있다. 해변을 찾은 한 대학생은 “학교보다 해변이 더 안전하다고 느낀다. 학교 기숙사에선 모두가 같은 것을 만지지 않느냐”라고 말했다. 2020.3.17
AP 연합뉴스

코로나19 감염 경고를 무시하고 봄방학을 맞아 멕시코로 단체 여행을 떠났던 미국 대학생 44명이 한꺼번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텍사스주립대 오스틴 캠퍼스에 다니는 20대 학생 70여명은 봄방학을 맞아 2주 전인 지난달 14일 전세기를 타고 멕시코 카보산루카스로 향했다.

이들 중 다수는 닷새 뒤 다른 항콩편을 이용해 텍사스로 돌아왔다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처음에는 28명만 양성으로 확인됐지만 1일에도 추가 감염자가 나오면서 전체 확진자 수는 44명으로 늘어났다.

NYT는 ‘사회적 거리두기’ 권고를 무시한 대학생들이 감염된 최신 사례라고 지적했다.

이들 중 상당수는 ‘젊은 사람들은 노인보다 감염 가능성이 낮다’고 생각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탬파대학교와 위스콘신주립대 매디슨 캠퍼스 대학 학생들이 봄방학을 틈타 플로리다와 앨라배마, 테네시 등지로 여행을 떠났다가 집단 감염된 전례가 있었다.

오스틴 보건당국은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로부터 탑승자 명단을 받아 전세기에 탔던 학생들에게 개별적으로 연락했으며, 감염자 중 최소 4명은 아무런 증세가 없다고 밝혔다.
브레이디 슬러더 “코로나19에 걸리면 걸리는 거다. 끝까지 파티를 멈추지 않겠다.”  미국 CBS 방송 유튜브

▲ 브레이디 슬러더 “코로나19에 걸리면 걸리는 거다. 끝까지 파티를 멈추지 않겠다.”
미국 CBS 방송 유튜브

미국 보건당국이 사회적 거리두기 권고를 내리기 시작했던 지난달 중순 플로리다주 곳곳의 해변에 봄방학을 맞아 대학생들이 몰려든 바 있다.

당시 이러한 현실을 고발한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코로나19에 걸리면 걸리는 거다. 끝까지 파티를 멈추지 않겠다”고 말해 비난을 받은 대학생 브레이디 슬러더는 이날 사과글을 올렸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봄방학 때 코로나19와 관련해 했던 몰지각한 발언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 내 행동과 말의 심각성을 인식하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