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필수 아니라던 WHO…착용 권고로 입장 선회

입력 : ㅣ 수정 : 2020-04-02 08: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총장.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총장.
AP 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마스크 착용이 필요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1일(현지시간) 저녁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WHO는 지역사회 차원에서 코로나19 전파를 통제하기 위해 좀 더 많은 사람이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에 대해 계속해서 평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WHO는 의료용 마스크를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해) 아프거나 (의료기관에서) 환자들을 돌보는 사람들에 한해 사용을 권고하고 있다”면서도 “(코로나19는) 매우 새로운 바이러스이기 때문에 우리는 항상 배우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진화할 때 우리(WHO)의 조언도 그러하다(달라질 수 있다)”면서 “(다만) 마스크는 다른 보호 조치와 결합할 때 (전염 방지) 효과가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코로나19 확산 초기에 WHO는 증상이 없는 사람이 마스크를 착용할 필요는 없다고 주장했다. 오히려 올바르지 않은 방법으로 마스크를 착용할 경우 더 위험하다고도 강조했다. 또 의료진이 마스크 부족 문제를 겪고 있는 점도 고려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나 최근 일부 유럽 국가에서 이미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고, 확진자가 가장 많은 미국도 전 국민 마스크 착용 권고를 놓고 고민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을 의식한 듯 WHO도 권고 사항이 바뀔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전 세계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에 우려를 표했다. 그는 “지난 한 주 동안 사망자가 2배 이상 증가했다”며 “앞으로 며칠 내로 확진자가 100만 명에 이르고, 5만 명이 숨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서 입국금지 조처를 해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많은 국가가 시민들에게 이동 중단을 요구하고 있는데 이것은 바이러스의 전염을 제한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지만, 가장 가난하고 가장 취약한 사람들에게 의도하지 않은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