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오렌지라이프 내년 7월 합친다… 보험업계 3위로

입력 : ㅣ 수정 : 2020-04-01 01: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용병 회장 “규모의 경제로 판 흔들 것”
신한금융그룹이 내년 7월 1일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를 통합한다고 31일 밝혔다. 양사 통합이 이뤄지면 당기순이익 기준으로 업계 3위의 생명보험사가 탄생한다.

신한금융은 지난해 2월 오렌지라이프를 자회사로 편입한 후 공동경영위원회를 운영해 양사 통합 관련 사항을 논의해 왔다. 업계는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의 텔레마케팅(TM) 채널과 보험설계사(FC) 채널, 건강보험과 변액보험 판매 채널 등에서 차별화된 강점을 갖고 있어 통합에 따른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보고 있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은 “통합이 완성되면 업계 최상급 보험사로 재탄생돼 규모의 경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며 “소비자 보호에 양사가 보유한 역량을 하나로 모아 신한과 거래하는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이어“보험업이 저금리 등 경영 여건 악화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신한만의 성공 DNA로 업계의 지각을 흔드는 일류 보험사로 키우겠다”고 덧붙였다.

윤연정 기자 yj2gaze@seoul.co.kr

2020-04-01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