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용 진단키트, ‘독도’로 이름 짓자” 국민청원 20만명 동의

입력 : ㅣ 수정 : 2020-03-27 15: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원인 “독도 위상 크게 높일 수 있을 것”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한국 기업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에 대한 외국의 수입 문의가 이어지는 가운데 수출용 국산 진단키트의 이름을 ‘독도’라 하자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 동의 수가 20만명을 넘어섰다.

한국 기업이 생산한 진단키트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는 동시에 ‘독도는 한국땅’이라는 슬로건도 함께 수출하자는 아이디어를 낸 것이다.

청원인이 지난 25일 ‘수출용 코로나19 진단키트 이름을 독도로 해달라’라는 제목으로 올린 청원 글에는 27일 오후 3시 50분 현재 20만 7600여명이 동참했다.

청원인은 글에서 “지금 우리나라뿐 아니라 모든 나라가 코로나 19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우리나라는 중국과의 지정학적 위치 때문에 초기에는 어려움을 겪었으나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사태를 진정시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세계 각국에서 우리나라의 코로나19 극복을 모범사례로 인식하고 최근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우리나라에 협조 요청을 했다”며 “진단키트가 ‘독도’라는 이름으로 수출된다면 독도의 위상을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해당 청원은 청와대 답변 요건인 ‘한 달 내 20만명’ 조건을 충족해 청와대 수석 비서관이나 부처 장관 등이 조만간 공식 답변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