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손학규에 ‘비대위’ 요구 “비대위원장 맡겠다”

입력 : ㅣ 수정 : 2020-01-27 17: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회서 비공개 대화…손학규 “검토해보겠다”
안철수 “내일 의원 모임 전까지 답 달라”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손학규 대표를 만나 대화하고 있다. 2020.1.27 연합뉴스

▲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손학규 대표를 만나 대화하고 있다. 2020.1.27 연합뉴스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이 27일 손학규 대표에게 당을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라고 요구했다. 안 전 의원은 자신이 직접 비대위원장을 맡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안 전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손 대표와 40여분간 비공개 대화를 나눈 뒤 기자들과 만나 “어려움에 처해있는 당을 어떻게 살릴 것인지, 그 활로에 대해서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눴다”며 “내일 의원단 (오찬) 모임이 있어서 그 전까지 고민해보시고 답을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무엇에 대한 대답을 이야기하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나머지 부분은 손 대표께 물어봐달라”고 했다.

안 전 의원이 자리를 뜬 지 10분가량 지난 뒤 집무실에서 나온 손 대표는 “(안 전 의원이) 지도체제 개편이 있어야 하지 않겠냐면서 그 대안으로 비대위 구성과 재신임 여부 등에 대한 전 당원 투표 등을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그는 “비대위를 누구한테 맡길 거냐고 했더니 자기한테 맡겨주면 열심히 하겠다고 했다”며 “안 전 의원이 대화가 마무리될 쯤에 이런 이야기를 한 뒤 지금 답을 주지 말고, 내일 의원들 모임 있을 때까지 고민해보고 답을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안 전 의원의 제안에 대해 “예전에 유승민계에서 했던 이야기와 다른 부분이 거의 없다. 지도체제 개편을 해야 하는 이유나 구체적인 방안이 없었고, 왜 자신이 비대위원장을 맡아야 하는지에 대한 것도 없었다”면서도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물러나라는 이야기로 들린다’는 말에는 “글쎄요”라며 즉답을 피했다.

안 전 의원은 지난 19일 귀국해 8일 만인 이날 손 대표를 찾았다. 비공개 대화에 앞서 한 모두발언에서는 “귀국 전부터 예정된 일정이 있어서 그 일정을 다 치르고 오늘 당에 인사를 드리러 왔다”고 양해를 구한 뒤 “손 대표님과 지금 어려움에 처해있는 우리 당을 어떻게 살릴 것인지에 대해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누겠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손학규 대표를 만난 뒤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2020.1.27 연합뉴스

▲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손학규 대표를 만난 뒤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2020.1.27 연합뉴스

손 대표는 이 자리에서 “우리 안철수 대표에 대한 기대, 아주 크다. 안철수 현상을 일으킨 장본인”이라며 “대선이다, 서울시장선거다 하면서 안 대표에 대한 기대가 조금 줄어든 면이 있기는 하지만 참신하고 정직하고 올바른 정치가 서야 한다는 면에서 안 대표와 같은 새로운 정치인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그는 예정 시간보다 10여분 먼저 도착해 안 전 의원을 기다렸고 안 전 의원이 방에 들어서자 먼저 손을 내밀고 악수한 뒤 “바쁘셨죠. 아버지 생신이었다고 들었는데”라며 안부를 살뜰히 물었다.

또 “‘본가’인 바른미래당의 방문을 진심으로 환영하고 축하하고 감사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손 대표는 안 전 의원에게 환영의 뜻으로 꽃다발을 건넸고 발언 중에는 책상 위에 있는 안 전 의원의 손을 꽉 잡으며 친근감을 표시하기도 했지만 안 전 의원은 다소 긴장한 듯한 표정이었다.

손 대표는 “안 전 의원이 실용중도 정당을 강조했는데, 바른미래당과 저 손학규가 그동안 지향하고 실천해온 바와 같다”며 “보수통합, 자유한국당은 안 가겠다고 확실하게 말씀해주셔서 안심했다”고 추켜세우기도 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