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년 만에 열리는 평양축구…팩스 중계 ‘깜깜이 축구’ 되나

입력 : ㅣ 수정 : 2019-10-14 01: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축구대표팀 손흥민(가운데)이 13일 오후 2020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평양 원정을 위해 인천공항 출국장을 나서던 중 팬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축구대표팀 손흥민(가운데)이 13일 오후 2020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평양 원정을 위해 인천공항 출국장을 나서던 중 팬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스1

29년 만에 열리는 ‘평양축구’는 팩시밀리를 통해 한국 축구팬들에게 경기 상황이 전해질 가능성이 커졌다. 선수단 외 취재 인력들에 대한 방북 초청장 미발급으로 축구 국가대표팀 벤투호는 취재진과 응원단도 없는 ‘나 홀로 방북’ 길에 올랐다.

축구대표팀은 13일 인천공항을 통해 베이징으로 출국해 1박을 한 후 14일 평양에 도착할 예정이다. 15일 오후 5시 30분 김일성경기장에서 북한과 2020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조별리그 H조 3차전을 펼친다.

대표팀 선수 25명과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을 비롯한 30명의 지원 인력이 평양행에 나선 가운데 당초 남측이 예정했던 방송 중계진과 취재진에게는 방북에 필요한 초청장이 발부되지 않아 현지 취재 및 중계가 불발됐다. TV 중계는 북측의 방송신호를 남측이 받는 방식을 최종 협의하고 있지만 성사 여부는 이날 현재까지 불투명하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이 방식도 14일까지 확정되지 않으면 TV를 통해 평양축구를 볼 수 있는 방법은 사실상 없다”고 전했다.

평양의 인터넷 연결 상황을 정확히 알 수 없는 상황에서 카카오톡 등을 이용한 ‘변칙적인’ 실시간 문자중계도 불확실하다.

협회 관계자는“이도저도 안 되면 종이에 현지 상황을 정리해 80년대 쓰던 팩시밀리를 이용해 송고하는 방식도 궁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9-10-14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