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관방 “한·일 지소미아 종료, 日방위 전혀 지장 없다”

입력 : ㅣ 수정 : 2019-08-26 00: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4일 北미사일 발사 때 한국과 정보 공유” 주장
한국보다 26분 먼저 북한 발사 정보공개
韓 독도방어훈련날, 日자위대 대규모 훈련
韓 없이도 자체 정보수집 능력 과시 분석
일본 해상 자위대가 지난해 10월 14일 도쿄 아사카 훈련장에서 사열행사를 갖고 있다. 일본은 군국주의 상징인 욱일기를 앞세우며 군사대국화 야욕을 드러내고 있다. EPA 연합뉴스

▲ 일본 해상 자위대가 지난해 10월 14일 도쿄 아사카 훈련장에서 사열행사를 갖고 있다. 일본은 군국주의 상징인 욱일기를 앞세우며 군사대국화 야욕을 드러내고 있다. EPA 연합뉴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 이후인 지난 24일 북한이 미사일(북한은 ‘방사포’라고 발표)을 발사했을 때 한국과 방위 당국 간 보완적인 정보공유를 했다고 밝혔다고 NHK가 25일 보도했다.

스가 장관은 “한·일 지소미아 종료로 일본의 방위에 지장이 생기는 것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NNK에 따르면 스가 장관은 이날 도쿄에서 기자들에게 “지금까지 한국과 지소미아를 기반으로 보완적인 정보 수집을 행하기 위해 정보 교환을 해 왔다”면서 “이번(24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도 한일 방위 당국 간 정보 교환을 해 쌍방이 수집한 정보와 분석 결과를 공유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방위와 긴급사태 대처에 직접 필요한 정보는 일본이 수집한 정보에 동맹국 미국의 정보협력을 더 해 만전의 태세를 취하고 있다”며 지소미아 종료에 따른 일본의 방위에는 전혀 지장이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일본은 앞서 전날 북한의 미사일 발사 당일에도 이례적으로 한국보다 26분 빠르게 북한이 쏜 것은 ‘탄도미사일’이라며 상세히 전하기도 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AFP 연합뉴스

지난달 25일 이후 북한이 6차례에 걸쳐 발사를 반복할 때마다 일본은 한국이 먼저 발표한 뒤에 발사 소식을 전했으며 ‘비상체’ 등 애매모호한 표현을 썼었는데 확연히 달라진 모습이다.

북한은 지난 24일 오전 6시 44~45분과 오전 7시 1~2분쯤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2차례에 걸쳐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쐈다.

이와야 다케시 방위상(장관)은 전날 북한의 미사일 발사 후 방위성 출입 기자들에게 관련 내용을 설명하면서 “만반의 태세를 취하고 있었기 때문에 빠르게 판단할 수 있는 정보가 모였다”면서 “수집한 정보를 토대로 조기에 탄도미사일로 판단했다”며 자랑스럽게 말했다.

북한 매체들은 25일 이 미사일에 대해 탄도미사일이 아닌 ‘새로 연구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라며 사진과 함께 발사 장면을 공개했다.

요미우리 신문은 일본 당국이 해상자위대 이지스함을 통해 얻은 독자 정보를 중심으로 분석해 판단한 것이라고 전하며 지소미아에 근거한 한국의 정보 제공이 없어도 북한 미사일에 대응하는 데 지장이 없음을 과시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아사히 신문도 일본 정부가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를 계기로 자체 정보수집 능력을 자랑하고 정보 공유의 중요성을 강조하려 한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한편, 한국에서 독도방어훈련이 진행된 이날 일본 자위대는 실탄을 사용한 대규모 훈련을 일반에 공개하며 군사력을 과시했다.
아베의 역주행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자위대의 한 사열식에서 과거 침략국가 일본을 연상시키는 욱일승천기에 대해 경례를 붙이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베의 역주행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자위대의 한 사열식에서 과거 침략국가 일본을 연상시키는 욱일승천기에 대해 경례를 붙이고 있다.

일본은 한국의 독도방어훈련에 대해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일본의 고유 영토”라면서 “한국 해군의 이번 훈련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중단을 촉구하는 입장을 한국에 전달했다.

교도통신과 NHK 등에 따르면 육상자위대는 시즈오카현 고텐바시 히가시후지 연습장에서 ‘후지종합화력연습’을 실시했다.

일반인 2만 3500명이 관람하는 가운데 자위대원 2400명이 전차·장갑차 80대, 대포 60문, 항공기 20기를 동원해 공개 훈련을 했다.

이날 훈련에 사용된 실탄만 무려 35t)에 달했으며 실탄 비용은 5억 5000만엔(약 62억 5570만원)을 들였다.

훈련은 낙도가 공격을 당한 것을 상정해 이를 탈환하는 시나리오로 실시됐다.

육상자위대뿐 아니라 해상·항공자위대도 참가했다. 이날 훈련에는 특히 지난해 3월 발족한 육상자위대의 낙도방위전문부대 ‘수륙기동단’도 참가해 적의 부대를 타격하는 모습을 선보였다. 또 낙하산 부대의 강하 훈련과 적의 통신을 방해하는 전자전 훈련도 실시됐다.
북한, ‘신형 초대형 방사포’ 발사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새로 연구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로 시험발사에 성공했다며 25일 이 사진을 보도했다. 2019.8.2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북한, ‘신형 초대형 방사포’ 발사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새로 연구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로 시험발사에 성공했다며 25일 이 사진을 보도했다. 2019.8.25
연합뉴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