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박봄, 허위사실 유포·비방 네티즌 고소 [입장 전문]

입력 : ㅣ 수정 : 2019-08-16 18: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박봄이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솔로 앨범 ‘봄(Spring)’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3.1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가수 박봄이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솔로 앨범 ‘봄(Spring)’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3.13
연합뉴스

가수 박봄(35)이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악의적 비방을 한 네티즌을 고소했다.

소속사 디네이션은 지난 2월 강력 대응 입장을 밝힌 뒤 악성 댓글을 단 네티즌을 명예훼손 등 혐의로 한차례 고소했으며 지난 13일 15명에 대해 추가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16일 밝혔다.

소속사는 “일체의 선처 없는 강력 대응이란 점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며 “앞으로도 악성 댓글과 관련된 고소 절차를 계속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투애니원 출신 박봄은 2016년 YG엔터테인먼트를 떠나고서 올해 3월 첫 음반 ‘스프링’(Spring)을 냈다. 5월에는 ‘리: 블루 로즈’(re: BLUE ROSE)를 발표했다.

다음은 소속사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디네이션 엔터테인먼트입니다.

소속 아티스트 박봄 관련 허위사실 유포 및 악의적인 비방에 대한 공식 입장을 전달드립니다.

당사는 지난 2월 공식 팬카페, SNS를 통해 소속 아티스트를 향한 명예 훼손, 허위 사실 유포 행위에 대해 선처 없는 강력한 대응을 알린 바 있습니다.

디네이션 엔터테인먼트는 고소 입장 공지를 올린 이후 법무팀과 함께 검토를 마친 뒤 악성 댓글을 단 누리꾼에 대해 명예 훼손 등의 혐의로 이미 고소장을 제출한 바 있으며, 8월 13일자로 15명에 대해 추가 고소장을 접수했습니다.

당사는 일체의 선처 없는 강력 대응이라는 점을 다시 한 번 말씀 드리며, 앞으로도 악성 댓글과 관련된 고소 절차를 계속해서 진행할 예정입니다.

당사는 앞으로도 아티스트 박봄의 권익 보호를 위해 계속해서 조치를 강구할 것입니다. 다시 한 번 박봄을 사랑해주시고 아껴주신 팬분들의 믿음과 응원에 항상 감사드리며 더욱 좋은 모습으로 만나 뵐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