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륵’ 네이마르, 결국 스페인 유턴?

입력 : ㅣ 수정 : 2019-08-16 02: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년간 부상·불화설에 PSG 결별 준비
바르사·레알 영입 원해… 협상 진행 중
네이마르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네이마르
AFP 연합뉴스

‘남 주긴 아깝고 데리고 있자니 껄끄럽고…’.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의 파리생제르맹(PSG)은 2017년 8월 사상 최고 이적료인 2억 2200만 유로(약 3047억원)를 FC바르셀로나(스페인)에 지불하고 전격적으로 영입했다. 이후 네이마르에게는 이적료와 똑같은 금액의 ‘바이아웃’(최소 이적료) 조항이 추가돼 함부로 빼갈 수 없는 안전 장치도 마련했다. 그런데 네이마르는 몸값을 하지 못했다.

그는 PSG에서 두 시즌 동안 37경기에 나서 34골을 터뜨렸다. 겨우 절반 경기 수만 채웠다. 2년 연속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기대 이하의 성적에 머문 것도 네이마르의 부상과 선수단 불화설이 주요 이유다. 결국 네이마르는 결별 준비에 나섰다.

지난 6월 스페인 언론 문도 데포르티보는 “네이마르는 PSG를 떠나기를 간절히 원하고 있다. 이를 위해 상당한 규모의 연봉 삭감까지도 받아들일 준비가 돼 있다”고 전했다. 현재 네이마르는 PSG로부터 연봉 3600만 유로(약 473억원)를 받고 있다.

이런 가운데 네이마르는 PSG와의 결별을 준비하면서 지난 12일 님 올랭피크와의 리그앙 2019~20시즌 개막전에 불참했고, 그의 ‘먹튀’ 준비 소문을 들은 PSG팬들은 ‘팀을 떠나라’는 배너를 경기장에 내걸며 네이마르에 대한 강한 분노를 표출했다. 그러자 PSG는 “네이마르의 이적 협상이 훨씬 진전되고 있다”면서 그의 이적을 기정사실화 하고 본격 협상에 나섰다.

영국 BBC는 15일(한국시간) “FC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가 네이마르 영입을 원하고 있지만 PSG가 각 제안을 거절했다”고 전했다. 스페인 축구전문 기자인 기옘 발라게는 ‘BBC 라디오5 라이브’를 통해 “바르셀로나가 1억 유로(약 1360억원)의 현금에다 필리피 코치뉴와 이반 라키티치까지 묶어 주겠다고 제안했다”고 밝혔다. 발라게 기자에 따르면 레알 마드리드도 이적료에다 개러스 베일, 하메스 로드리게스를 넘겨주는 조건을 제시했다.

PSG 레오나르도 단장은 “네이마르 이적은 전보다 더 진행됐다”고 말해 특단의 조치가 임박했음을 암시했다. 네이마르가 이번 여름 어느 정도의 금액에 다시 스페인으로 돌아갈지 주목된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9-08-16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