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홍콩에 무력 대신 엄정 법 집행”…트럼프 “시위대 만나라”

입력 : ㅣ 수정 : 2019-08-16 02: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역 타결 원한다면 홍콩 인도적 해결을”
트럼프, 무역협상과 연계… 적극 관여 의도
볼턴 “제2 톈안먼 사태 만들면 실수” 경고
中 “홍콩의 일은 우리 내정… 간섭 말라”
시진핑, 대가 큰 軍보다 공권력 대처 지시
선전서 훈련하는 중국군 중국군이 15일 홍콩 접경 지역인 광둥성 선전시 선전만경기장에 집결해 훈련을 하고 있다. 홍콩의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반대 시위가 격화된 가운데 이날 아침 경기장 밖에서 군용 트럭 및 병력 수송 장갑차량이 도열해 있는 모습이 목격돼 중국의 무력개입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다. 선전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선전서 훈련하는 중국군
중국군이 15일 홍콩 접경 지역인 광둥성 선전시 선전만경기장에 집결해 훈련을 하고 있다. 홍콩의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반대 시위가 격화된 가운데 이날 아침 경기장 밖에서 군용 트럭 및 병력 수송 장갑차량이 도열해 있는 모습이 목격돼 중국의 무력개입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다.
선전 AFP 연합뉴스

중국의 홍콩 시위대 무력진압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미 정계가 일제히 중국에 인도적 해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무력개입 사태로 홍콩 상황이 걷잡을 수 없이 악화될 경우에 대한 미 정가의 우려가 더욱 커졌다는 분석이다. 무력집행 시 치러야 할 대가 역시 클 수밖에 없는 중국은 미국의 공개적인 경고장에 ‘내정간섭을 하지 말라’고 일갈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트위터에 “만약 시 주석이 시위대와 직접, 개인적으로 만난다면 홍콩 문제에 대해 행복하고 더 나은 결말이 있을 것”이라면서 “나는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사태의 평화적 해결을 촉구하면서 그가 시위대와 만날 것을 주문하는 것임을 분명히한 것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트위터에서 “중국은 (무역)협상 타결을 원한다”면서 “그들(중국)이 먼저 홍콩을 인도적으로 다루도록 하자”고 말했다. 이를 두고 AFP통신 등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중 무역협상을 홍콩사태의 인도적 해결과 연계시키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3일에도 트위터에 “중국 정부가 병력을 홍콩과 접경지역으로 이동시키고 있다고 정보당국이 알려 왔다”면서 “모두가 진정하고 안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농담과 진지함이 섞이긴 했지만, 홍콩 시위를 ‘폭동’이라고까지 지칭했던 기존 입장과 비교해 보면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발언은 홍콩 시위 문제에 좀더 적극적으로 관여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또 미중 무역협상과 홍콩 사태를 연계하려는 뜻을 내비치며 중국의 고민을 더욱 복잡하게 만들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행정부 참모들의 발언은 훨씬 더 강경해졌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미국의 소리(VOA)에 “미국은 톈안먼 광장을 기억하고 있다”면서 “홍콩에서 그와 같은 새로운 기억을 만드는 것은 큰 실수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 국무부도 이날 “미국은 홍콩 접경에서 중국이 군사적 움직임을 보인다는 보도가 나오는 데 깊이 우려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5일 “홍콩의 일은 순전히 중국의 내정이다.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전에 ‘홍콩은 중국의 일부분이다. 그들 스스로가 해결해야 한다. 그들은 조언이 필요하지 않다’고 말한 것에 주목한다”면서 “미국은 말한 대로 행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홍콩 사태에 대해 주요 국가들이 잇따라 우려를 나타내며 중국이 무력개입 대신 강경한 법 집행으로 이를 해결할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됐다. 홍콩 빈과일보는 이날 “시 주석이 홍콩 시위의 무력개입 대신 준엄한 법 집행으로 이를 해결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전했다. 이는 인민해방군 무장경찰 등을 홍콩에 투입하지 말고 홍콩 내 경찰력으로 송환법 반대 시위대에 강경하게 대처해 질서를 조기 회복하라는 의미라고 빈과일보는 설명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9-08-16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