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식이 두 마리 치킨 최호식 회장, CCTV 영상 공개

호식이 두 마리 치킨 최호식 회장, CCTV 영상 공개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17-06-05 10:13
업데이트 2017-06-07 10:5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호식이두마리치킨 최호식 회장이 성추행 혐의로 피소된 가운데 CCTV 영상이 공개됐다.
호식이 두 마리 치킨 CCTV
호식이 두 마리 치킨 CCTV YTN 방송화면 캡처
호식이두마리치킨 여직원 A씨는 최근 최호식 회장에 대한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했다. A씨는 “지난 3일 오후 6시쯤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호텔 인근 식당에서 최호식 회장과 단 둘이 식사하던 중 최 회장이 강제로 신체 접촉을 했다”고 말했다.

해당 여직원은 고소장에서 이날 최호식 회장과 일식집에서 식사와 술을 함께 했고, 최 회장이 청담동 모 호텔로 유인하는 바람에 지나가는 여성들에게 도움을 청해 택시를 타고 자리를 피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최 회장은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고 있다. 최호식 회장은 “격려 차원에서 단 둘이 식사와 술을 마신 건 맞다. 신체적인 접촉은 없었다. (A씨가)머리가 어지럽다고 해서 호텔 방을 잡아주려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YTN이 5일 공개한 CCTV 영상을 보면 최 회장과 20대 초반 여직원 A씨가 호텔 쪽으로 걸어 들어갔다가 얼마 후 A씨가 황급히 호텔을 뛰쳐나와 택시에 올라탄다. 이어 A씨를 따라 호텔을 나온 최 회장이 A씨와 함께 택시를 타려다 잠시 실랑이를 벌였고, 지나가던 행인들이 이를 막아 결국 A씨 혼자 택시를 타고 떠났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