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중견·원로작가 예술세계 비추는 ‘등대’ 나섰다

중견·원로작가 예술세계 비추는 ‘등대’ 나섰다

유용하 기자
유용하 기자
입력 2023-04-20 01:53
업데이트 2023-04-20 01:5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2023 호반미술상’ 첫 시상식

김상열 회장 등 각계 100여명 참석
1회 수상자로 강운·홍순명 작가
우현희 이사장 “도전정신 배워야”
오늘부터 전쟁기념관서 회고전


이미지 확대
국내 중견·원로 작가를 지원하기 위해 제정한 ‘호반미술상’ 첫 시상식에서 우현희 호반문화재단 이사장과 김상열 서울신문 회장이 수상자인 강운·홍순명 작가를 비롯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김민성 호반산업 전무, 김대헌 호반그룹 기획총괄사장, 김선규 호반그룹 회장, 강 작가, 우 이사장, 김 회장, 홍 작가, 김홍희 백남준문화재단 이사장, 윤진섭 국제미술평론가협회 고문, 김성희 캔파운데이션 기획이사. 뒷줄 왼쪽부터 조억헌 서울신문 부회장, 박종식 호반문화재단 이사, 장성환 호반문화재단 감사, 전중규 호반건설 상임고문, 심상용 서울대 미술대학 교수, 이찬웅 이화여대 인문과학원 부교수, 김성우 프라이머리 프렉티스 디렉터, 서진석 울산시립미술관 관장. 도준석 기자
국내 중견·원로 작가를 지원하기 위해 제정한 ‘호반미술상’ 첫 시상식에서 우현희 호반문화재단 이사장과 김상열 서울신문 회장이 수상자인 강운·홍순명 작가를 비롯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김민성 호반산업 전무, 김대헌 호반그룹 기획총괄사장, 김선규 호반그룹 회장, 강 작가, 우 이사장, 김 회장, 홍 작가, 김홍희 백남준문화재단 이사장, 윤진섭 국제미술평론가협회 고문, 김성희 캔파운데이션 기획이사. 뒷줄 왼쪽부터 조억헌 서울신문 부회장, 박종식 호반문화재단 이사, 장성환 호반문화재단 감사, 전중규 호반건설 상임고문, 심상용 서울대 미술대학 교수, 이찬웅 이화여대 인문과학원 부교수, 김성우 프라이머리 프렉티스 디렉터, 서진석 울산시립미술관 관장.
도준석 기자
“작업을 할 때마다 이 길의 끝에는 내가 원하는 것이 있는지 궁금했다. 이번 상을 받으면서 길을 가리고 있던 안개가 걷히는 느낌이다.”(홍순명 작가)

“이번 수상이 그동안 작업을 되돌아보는 계기가 됐다. 중견 작가로서 더 많은 책임을 느끼며 인간의 온기가 느껴지는 따뜻한 그림을 그리겠다.”(강운 작가)

신진 작가와 새로운 예술 시도에 주로 시상하던 미술계 관행을 벗어나 중견 작가들의 작업을 지원하고 격려하는 시상식이 열렸다. 호반문화재단은 19일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에서 국내 중견·원로 작가들을 지원하는 ‘2023 호반 미술상’ 첫 번째 시상식을 열었다. 시상식에는 김상열 서울신문 회장, 우현희 호반문화재단 이사장, 김선규 호반그룹 회장, 김홍희 백남준문화재단 이사장, 윤진섭 국제미술평론가협회 부회장, 서진석 울산시립미술관 관장 등 문화예술계 인사 100여명이 참석했다.

호반 미술상은 30년 이상 미술 작업을 이어 가며 자신만의 예술세계를 구축해 온 국내 중견 및 원로 작가를 재조명하고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제정돼 올해 첫 수상자를 배출했다. 시각예술 분야 중진으로 구성된 추천위원회를 통해 27명의 작가를 추천받았고 심사위원회에서 2차에 걸친 엄정한 심사과정을 거쳐 4명의 후보자를 고른 뒤 최종 수상자 2인을 뽑았다. 호반 미술상 1회 수상자로 선정된 작가는 강운(57), 홍순명(64)이다.

강 작가는 하늘과 구름이라는 자연 그대로의 순수한 형태와 내면에 대한 탐구를 이어 온 작가로 잘 알려져 있다. 최근작에서는 자기반성과 치유 과정을 표현해 심사위원들로부터 ‘동양적 정신주의와 초월적 숭고 미학을 되살려 호소력이 짙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 홍 작가는 전체가 아닌 부분에서 시작하는 일명 ‘부분과 전체’라는 주제로 실험적인 작품을 끊임없이 내놓고 있다. 심사위원들은 시대의 사건과 역사를 작가 자신만의 독특한 방식으로 풀어내고 있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우 이사장은 “묵묵히 자신만의 예술을 해 온 두 작가의 끊임없는 열정과 도전정신은 후배 작가들에게도 본보기가 되고 있다”며 “한자리에서 쉽게 만나기 힘든 두 작가의 초기 작업부터 최신작을 통해 문화예술과 사회에 대한 의미 있는 고민도 함께하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재단 측은 이번에 수상한 작가들에게 각각 5000만원의 상금과 함께 회고전 개최, 국내외 비평가 연결, 출판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수상 작가 2명의 초기 작품부터 최근작까지 예술 활동 전반을 볼 수 있는 회고전은 20일부터 다음달 14일까지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 기획전시실에서 열린다.

한편 호반문화재단은 대중들에게 폭넓은 문화예술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접근이 쉬운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1층에 국내외 작가들의 작품을 소개하는 전시 문화공간인 아트스페이스 호화를 운영하고 있다. 또 국내 유망 청년 작가들을 발굴하고 지원하는 미술 공모전 ‘H-EAA’, 발달장애인을 위한 문화예술교육 지원사업 ‘예술공작소’ 등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유용하 기자
2023-04-20 19면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