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6만원 추가하면 커튼이… 비행기에 생긴 ‘성인 전용’ 좌석

6만원 추가하면 커튼이… 비행기에 생긴 ‘성인 전용’ 좌석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23-08-31 12:14
업데이트 2023-08-31 12:1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항공사 ‘노키즈존’ 도입 판매
만 16세 이상만 구매 가능해

이미지 확대
여행 자료사진. pexels 제공
여행 자료사진. pexels 제공
튀르키예의 한 항공사가 16세 이상만 탑승이 가능한 ‘노키즈존’을 만들어 판매하기로 했다.

29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AP통신 등에 따르면 튀르키예의 코렌돈항공은 오는 11월부터 네덜란드 암스테르담과 카리브해 섬나라 퀴라소 항공편(약 10시간 소요)에 ‘성인 전용 구역’을 도입하기로 했다. 해당 좌석은 만 16세 이상만 구매가 가능하다.

총 432석 규모의 항공기에서 노키즈존은 102석, 편도로 45유로(한화 약 6만 4000원)의 추가 비용이 든다. 성인 전용 구역은 비행기 앞쪽에 위치해 있으며, 벽과 커튼 등으로 막혀 있어 일반 구역과 분리된다.

코렌돈항공 측은 “아이 없이 여행하는 이들은 조용한 환경을 누릴 수 있고, 부모는 아이가 울거나 안절부절못할 때 주변 승객들을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도입 의도를 밝혔다.

여행 블로거 브렛 스나이더는 “자녀 없이 여행하는 사람 중 일부는 평화롭고 조용한 시간을 보내기 위해 추가 비용을 지불하는 것이 매력적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말레이시아의 저가항공 에어아시아X는 12세 이상 승객을 위한 ‘조용한 구역(Quiet Zone)’ 서비스를 2012년 말부터 도입했다.

2013년에는 스쿠트 항공이 조용하고 평온하게 여행하기를 원하는 승객들을 위해 스쿠팅사일런스(ScootinSilence) 좌석을 도입했다. 당시 캠벨 윌슨 스쿠트항공 최고경영자는 “스쿠팅사일런스 좌석은 12세 이하의 어린이 이용을 제한하고 있어 조용하면서 편안한 비행을 원하시는 고객들에게 최고의 만족감을 줄 것”이라고 했다.
서울 용산구의 한 카페에 ‘만 12세 이하 어린이는 출입이 불가하다’는 ‘노키즈존’(어린이 출입 금지 업소) 안내글이 적혀 있다. 서울신문 DB
서울 용산구의 한 카페에 ‘만 12세 이하 어린이는 출입이 불가하다’는 ‘노키즈존’(어린이 출입 금지 업소) 안내글이 적혀 있다. 서울신문 DB
한편 국내에서는 주로 음식점이나 카페 등에서 노키즈존을 볼 수 있다. 노키즈존 맵에 따르면 현재 최소 500개의 노키즈존이 있는 것으로 확인된다.

지난 5월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전국 성인 1000명으로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서는 응답자의 61.9%가 노키즈존에 찬성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노키즈존에 찬성하는 이유로는 전체 응답자 중 69.0%(중복응답)가 ‘어린이를 제대로 통제하지 않는 부모들이 많아서’라고 답했고, ‘피해받지 않을 권리가 있어서’라는 응답도 67.5%를 차지했다.

반면 노키즈존에 반대하는 응답은 24.0%로 나타났다. 반대 이유로는 ‘어린이와 부모 역시 매장에 방문할 권리가 있다’는 답이 57.5%로 가장 많았다.
김유민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