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이 “댓글부대 증거”로 말한 ‘옵션열기’ 댓글 살펴보니

입력 : 2017-12-07 09:51 ㅣ 수정 : 2017-12-07 10: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가 7일 자신이 진행하는 라디오 방송을 통해 “여전히 댓글부대가 운영되고 있다”면서 ‘옵션열기’가 들어간 댓글을 그 근거로 제시했다. 현재 네이버, 다음에서는 ‘옵션열기’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를 정도로 화제가 되고 있다.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  연합뉴스

▲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
연합뉴스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의 진행자인 김씨는 이날 “여전히 댓글부대가 운영되고 있다는 주장을 반신반의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증거라고 하는 것을 가져왔다”면서 “지금 네이버에 가서 한글로 ‘옵션열기’ 네 글자를 검색어로 입력하고, 메뉴에서 ‘실시간 검색’을 누르면 각종 기사에 달린 댓글 중 ‘옵션열기’라는 단어가 포함된 댓글이 주르륵 나온다”라고 말했다.


김씨는 이어 “이건 다 댓글부대가 쓴 댓글이다. 댓글을 달 때 위에서 지시를 받아 자기 아이디로 카피(복사)를 해서 댓글을 달았는데, 그 앞에 ‘옵션열기’라고하는 내용과 상관없는 걸 가져가 붙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네이버에서 ‘옵션열기’를 검색한 후 ‘실시간 메뉴’를 누르면 ‘옵션열기’라는 글자가 나오는 댓글들이 검색된다. 하지만 김씨의 주장이 방송을 탄 이후에는 ‘옵션열기’를 비판하는 누리꾼들의 댓글이 주를 이뤄 김씨가 말하고자 한, ‘옵션열기’ 글자가 들어간 원래 댓글을 찾기가 어렵다.

그러나 김씨의 발언 직후 동아닷컴에서 ‘옵션열기’ 글자가 포함된 댓글을 빠르게 갈무리했다. 아래는 ‘옵션열기’ 글자가 들어간 댓글 내용이다.

“한마디로 ‘논리적인 척 하는 개소리.’ 가정폭력 시달리는 아내가 술 먹고 남편을 죽였으면 ‘술 먹고’ 범죄를 저질러서 감형되는게 아니라 ‘가정폭력에 시달렸기’ 때문에 감형돼야 하는거지. 사례로 들고 나온 것부터가 XX같네. 상식에도 안 맞는 법조항 지키느라 오늘도 우리 조국은 고생이 많다.” (아이디 leew****)

이 댓글은 전날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조두순 출소 반대’와 ‘주취감형 폐지’를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답한 내용을 비판한 댓글이다.

“예상되고 당연한 결과인데 뭔 호들갑인가? 민주당, 국민의당 모두 같은 뿌리 그 나물에 그 밥 아닌가? 반대하는 척하면서 결정적인 때는 2중대로 변해 뒷통수 친 적이 한 두번인가? 의석 구조가 그렇게 될 수밖에 없고, 그걸 잘 아는 민주당에서 호남을 미끼로 국민의당을 회유할텐데···(후략)” (아이디 bo14****)

이 댓글은 지난 5일 늦은 밤 내년도 예산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가결된 후 엇갈린 여야 3당 반응을 소재로 다룬 온라인 기사에 남겨진 댓글 내용이다.

1990년대 인기 드라마 ‘모래시계’에 나온 조폭 두목의 실제 모델로 알려진 여운환 아름다운컨벤션센터 대표이사가 “억울하게 유죄 판결을 받았다”면서 법원에 재심을 청구했다는 소식을 다룬 기사에는 아래 댓글이 달렸다.

“참 이대로 가다가 나라꼴이 망둥이꼴 되겠다. 너도나도 폴짝폴짝? (중략) 홍준표 대표가지 파헤치려는 현 정권의 몸부림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소금에 몸부림치는 미꾸라지 꼴이다. 흥진호 사건과 권양숙 여사 수사는 왜 안 하나?(후략)” (아이디 hmtd****)

당시 여씨를 기소한 검사는 홍준표 현 자유한국당 대표다. 사실상 홍 대표에 책임을 묻는 여씨의 재심 청구가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인 댓글이라 할 수 있다.

이렇게 ‘옵션열기’가 들어간 댓글은 대부분 현 정권을 비판하는 댓글이 많다. 김씨는 김씨는 “바보같이 지시를 받고 카피해서 붙였는데, 맨 앞에 ‘옵션열기’ 글까지 복사한 게 참 많다. 여전히 오늘도 달려 있는 걸 볼 수 있다. 제가 오래전부터 봐 왔다”라면서 “이걸로 몇 가지를 알 수 있다. 댓글 프로그램이 있는 거다”라고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