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동계올림픽 성화 그리스 올림피아 헤라 신전에서 시작

입력 : ㅣ 수정 : 2017-10-20 13: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창동계올림픽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오는 24일(현지시간) 그리스에서 채화된다.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 사제역을 맡은 그리스 여배우 카테리나 레후가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개막을 100여일 앞둔 21일 그리스 올림피아 헤라신전에서 열린 성화 채화 행사에서 태양 광선을 이용해 채화하고 있다. 올림피아 AP 특약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
사제역을 맡은 그리스 여배우 카테리나 레후가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개막을 100여일 앞둔 21일 그리스 올림피아 헤라신전에서 열린 성화 채화 행사에서 태양 광선을 이용해 채화하고 있다.
올림피아 AP 특약

고대 올림픽 발상지인 그리스 올림피아의 헤라 신전에서 진행되는 채화 행사는 대사제와 여사제가 성화를 들고 입장해 고대로부터 내려오는 올림픽의 가치와 역사를 전한다.


행사에는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을 비롯해 스파이로스 카프랄로스 그리스 올림픽위원회 위원장, 에프시마이오스 코자스 올림피아 시장 등이 참석한다.

우리나라 대표단으로는 이낙연 국무총리,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 박지성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전이경 전 국가대표 쇼트트랙 선수(현 코치) 등이 참가한다.

헤라 신전에서 채화된 성화를 첫 성화봉송 주자인 그리스 크로스컨트리 스키 국가대표 아포스톨로스 앙겔리스가 넘겨받아, 두 번째 주자인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 박지성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성화는 그리스 현지에서 7일간 진행되는 봉송 행사를 거쳐 11월 1일 인천공항을 통해 30년 만에 한국으로 들어오게 된다. 이후 성화는 101일간 총 2천18km를 7천500명의 봉송 주자와 함께 전국 방방곡곡을 돈다.

이번 성화봉송 행사의 슬로건은 모두를 빛나게 한다는 뜻의 ‘렛 에브리원 샤인(LET EVERYONE SHINE)’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