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몽룡 집필진 자진 사퇴 “자택서 여기자를 성추행” 무슨 상황?

입력 : ㅣ 수정 : 2015-11-06 21: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몽룡 집필진 사퇴

▲ 최몽룡 집필진 사퇴

최몽룡 집필진 사퇴 “자택서 기자를 성추행“… ”기억 안 나지만 잘못"
최몽룡 집필진 사퇴
국정교과서 대표 집필진으로 초빙됐던 최몽룡 서울대 명예교수가 기자 성추행 논란과 관련, 집필진에서 자진 사퇴했다.
최 교수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면서 “미안하고 책임을 지려고 국사편찬위(국편)를 찾아가 자진해 사퇴했다”고 밝혔다.
국편도 보도자료를 통해 “최 교수가 올바른 역사교과서 편찬에 걸림돌이 되지 않기 위해 집필진에서 사퇴하겠다는 뜻을 전해왔다”면서 “최 교수의 집필진 사퇴 의견을 존중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앞서 조선일보는 최 교수가 4일 자택에서 기자에게 성희롱으로 느껴질만한 언행을 수차례 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당시 국편 기자회견에 최 교수가 나오지 않자 일부 취재진이 집으로 찾아갔고, 이미 제자들과 술자리를 갖고 있던 최 교수와 함께 술을 마시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부적절한 언행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와 관련 최 교수는 “어떤 일이 있었는지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면서도 “잘못했다고 하니 잘못한 것이고 해명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최 교수는 신형식 이화여대 명예교수와 함께 국정 역사교과서 대표 집필진으로 초빙됐다. 최 교수는 상고사를, 신 교수는 고대사 분야를 대표 집필할 계획이었다.
국편은 최 교수의 사퇴로 공석이 된 상고사 부분 대표 집필진 자리에 다른 학자를 추가로 초빙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