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위원장 위험수당 月400만…아프간보다 많다

입력 : ㅣ 수정 : 2012-10-19 08: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한 지역인 개성공단에서의 위험수당은 얼마나 될까.

통일부 등의 자료에 따르면 개성공단 내 북측 기관인 개성공업지구관리위원회에 파견된 우리 측 최고위 인사인 관리위원장의 위험수당이 월 400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19일 나타났다.

연 기준으로 위험수당만 4천800만원에 달한다.

위험수당을 포함한 관리위원장의 연봉은 1억7천만원에 이른다. 여기에다가 지난해 기준으로 2천700만원의 업무추진비가 집행됐다.


개성공업지구관리위원장은 개성공단 지원을 위한 남측 조직인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이 겸직을 한다. 일주일에 많게는 3~4일, 적게는 2~3일 북측에 체류하며 입주 기업의 원활한 기업활동을 돕는다.

주로 통일부 고위 간부들이 퇴직 후 가는 요직으로 연봉이 높아 이른바 ‘노른자 위’로 통한다.

그러나 정부로부터 매년 수십억 원의 무상지원을 받는 조직의 수장에 대한 보수가 지나치게 높은 것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특히 한반도의 정전 상태로 위험성을 아예 무시할 수는 없지만 개성공단은 북측과의 합의에 따라 신변안전이 공식적으로 보장되는 지역이다.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에 대한 정부의 무상지원액은 올해 72억원, 내년에는 71억원(정부 예산안)이다.

재단은 또 유상 대출 형식으로 정부로부터 지난해 37억원 등 그동안 총 500억~600억원을 지원받았다. 내년에도 유상 대출로 35억원의 예산이 책정돼 있다.

홍익표 민주통합당 의원은 최근 통일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사장(관리위원장)의 급여가 대단히 높다”면서 “대통령에 준하는 수준이고, 총리보다 많다”고 지적했다.

올해 개정된 ‘국가ㆍ지방공무원 보수 및 수당ㆍ여비 규정’에 따르면 대통령의 연봉은 1억8천642만원, 국무총리 1억6천672만원, 장관급 1억2천271만원 등이다.

대표적인 파병부대인 아프가니스탄 오쉬노 부대의 대령급은 위험수당의 일환인 파병수당으로 월 3천159달러(340여만원)를 받는다.

고(高) 위험군으로 속하는 군의 특수임무 수당 가운데 최고액도 월 기준 100만원 안팎이다.

특수임무 수당으로 영관급 잠수함 승조원은 월 95만2천원, 영관급 전투기 조종사는 월 1백4만600원을 받는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