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량항이 관광명소로 거듭났으면”

입력 : ㅣ 수정 : 2011-03-17 00: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진군에 왕벚나무 700그루 기증한 농민 이재팔씨
전남 강진군의 한 농민이 5년 동안 정성스레 가꾼 왕벚나무 700그루를 항구 주변 해안도로에 심도록 기증해 화제가 되고 있다. 16일 강진군에 따르면 강진군 마량면 원포마을에 사는 이재팔(59)씨는 최근 면사무소를 방문해 왕벚나무 700그루를 기증했다.

이재팔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재팔씨

평소 나무에 관심이 많던 이씨는 지난 2006년부터 마량면 원포리 4628㎡의 터에 왕벚나무를 심어 가꿔 왔다. 그러다 최근 남해안의 아름다운 항구로 거듭난 마량항에 많은 관광객이 찾아오는 것을 보고 또 하나의 볼거리와 쉼터를 제공하자는 생각에 나무를 기증했다. 이씨가 기증한 왕벚나무는 높이 4m에 3000여만원을 호가한다.

이씨는 “왕벚나무는 장미과 낙엽성 나무로 꽃이 화려해 4월에 만개하면 벚꽃이 눈보라 치듯 떨어지는 풍경이 장관”이라면서 “이 덕에 마량항이 관광 명소로 거듭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왕벚나무를 기증받은 마량면은 마량항 해안도로변 약 2㎞ 구간에 이 나무를 옮겨 심기로 하고 군과 협의해 사업비를 확보하는 등 구체적인 이식 준비에 나설 계획이다.

강진 최종필기자 choijp@seoul.co.kr
2011-03-17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