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퀸 11월호]나한일, 성 접대 관련 루머 밝혀

입력 : ㅣ 수정 :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동검도 총재인 중견배우 나한일이 여성지 Queen과의 인터뷰에서 성 접대 관련 루머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퀸 본문기사 보러가기]

영화제작사 대표 시절 브로커를 통해 100억대 불법대출을 받은 혐의로 올해 4월 구속 기소됐던 나한일은 5개월여의 심리 끝에 지난 9월 말 징역 1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고 수감생활에서 풀려났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불법 대출을 받은 혐의로 구속 기소된 이후 그를 둘러싸고 카자흐스탄에서 성 접대까지 동원해 대출을 받았다는 루머가 퍼졌다. 나한일은 그간 당치않은 오해를 받으면서도 침묵했던 이유는 어찌됐든 잘못한 부분이 있었기 때문이라면서 출감 후 가진 첫 언론 인터뷰에서 그 진상을 밝혔다.

나한일은 “재판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 억울한 부분을 섣불리 해명할 수도 없는 상황이었다”면서 “(불법대출) 잘못을 저지르기는 했지만, 확대 과장된 루머는 더 힘들게 했다”고 말했다. 남편과 함께 독실한 기독교 신자인 부인 유혜영 씨는 남편의 성 접대 루머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며 단호하게 부인했다.

“불법대출하고 연관지어 3류 영화같이 만들어진 이야기죠. 저는 그냥 웃음이 났어요. 그래도 나한일이 그렇다더라는 식으로 루머가 퍼져나가길래 지인들의 모임을 통해서 해명을 하기도 했죠. 사실 반신반의했던 사람이 많더라고요. 평소 남편을 아는 분들은 그럴 리가 없다며 힘이 되어주기도 했죠. 제가 20년을 같이 살았는데 남편은 절대 그럴 사람이 아니에요.”

법원으로부터 집행유예 선고를 받아 문제는 일단락 됐지만, 이미지가 중요한 배우로서 큰 타격을 입은 나한일.

“시간이 해결하겠죠. 한편으로는 자업자득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아니라고, 억울하다고 포장하고 싶은 마음은 없어요. 결과적으로 어리석었던 것도 죄이기 때문에… 제작자로서 욕심이 있어서 시작했고 제가 선택하지 않았으면 이런 일을 겪지 않았을 테니까요.”

Queen 취재팀 황정호 기자 hiho@queen.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