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데이트 프로 겹치기 출연 말썽

입력 : ㅣ 수정 :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반인의 겹치기 출연인가,연예인 지망생의 얼굴 알리기인가? 한 여성출연자가 데이트형식의 프로그램에 겹치기 출연해 물의를 빚고 있다.

지난 9월30일 방송된 SBS ‘멋진 만남’(밤9시50분)에서는 웹자키로소개된 강민정씨가 나왔다.강씨는 인터넷방송 ‘mcc21.com’의 연예정보프로인 ‘와글바글 연예텍’의 진행을 맡고있다.그가 출연한 코너는 3명의 남자MC와 여성출연자 2명이 데이트를 해본 뒤 그날 데이트가 즐거웠던 2명의 남자MC를 고르는 ‘멋진 대결 남과 여’.2명의여자에게 선택을 받지못한 MC 1명에게는 각종 벌칙이 주어진다.여성출연자들은 일반인이거나 모델,가요프로의 VJ 등 연예활동을 하지만일반인에게 그다지 알려지지 않은 사람들이다.

이 방송이 나가고 12시간뒤인 10월1일 오전 9시50분에 방송된 SBS‘러브게임’에서 강씨는 연기를 공부하는 일반 대학생으로 출연했다.

‘러브게임-클럽 싱글즈’는 4명의 애인없는 남자들이 1명의 여성출연자와 반나절을 함께 지내면서 여성출연자의 낙점을 받는 프로다.

두 프로의 담당PD들은 방송이나간 뒤에야 겹치기 출연을 알았으나큰 문제가 아니라는 입장이다.

‘멋진 만남’의 박재용PD는 “그동안 출연자들이 준(準)연예인이었고 강민정씨도 그런 관점에서 출연시켰다”고 밝혔다.‘러브게임’의박재연 PD는 “두 프로의 간격이 너무 짧아 시청자들이 혼란을 가져올 수는 있었다”며 “만남을 전제로 한 ‘러브게임’과 데이트에서끝나는 ‘멋진 만남’의 성격이 틀린 만큼 도덕적 문제는 없다”고밝혔다.

이에 대해 시청자들은 ‘사람이 그렇게 없냐’,‘연예인 지망생의얼굴알리기냐’라는 반응들이다.“일반인의 겹치기 출연인지 연예인으로 발돋움하기 위한 연습인지 좀 심하다”(ID dodohada),“아주 다른 성격의 프로도 아니고 다같이 짝맞추기 프로에 나온 것은 시청자로서는 좀 거북하다”(kimsy88)는 글들이 SBS 인터넷 게시판에 올라와 있다.시청자들이 한 여성의 데이트장면을 이틀 연속 보게 된 것은일종의 전파낭비인 셈이다.

사실 이런 겹치기 출연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지난 99년 7월31일SBS ‘멋진 만남’에 출연했던 여성출연자가 다음날 MBC ‘사랑의 스튜디오’에 출연해 물의를 빚은 적이 있다.선남선녀가 출연해 최상의커플이 탄생해야 시청률이 높고 대부분 사전제작된다는 제작진의 고충을 이해하더라도 좀 더 세심한 주의가 필요한 대목이다.

전경하기자 lark3@
2000-10-04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