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한달 뒤에 또…” 덤덤하던 푸바오 사육사들, 끝내 눈물 흘린 이유

“한달 뒤에 또…” 덤덤하던 푸바오 사육사들, 끝내 눈물 흘린 이유

윤예림 기자
입력 2024-03-04 07:06
업데이트 2024-03-04 10:2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국내 1호’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가 3일 관람객들과 마지막 만남을 가진 가운데 푸바오의 사육사들이 끝내 눈물을 보였다. 네이버카페 ‘에버랜드 주토피아’ 캡처
‘국내 1호’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가 3일 관람객들과 마지막 만남을 가진 가운데 푸바오의 사육사들이 끝내 눈물을 보였다. 네이버카페 ‘에버랜드 주토피아’ 캡처
‘국내 1호’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가 3일 관람객들과 마지막 만남을 가진 가운데 푸바오의 사육사들이 끝내 눈물을 보였다.

이날을 끝으로 방사장 생활을 마치는 푸바오를 만나러 온 관람객들은 판다월드 마감 후에도 발걸음을 떼지 못했다. 이날 소셜미디어(SNS) 등에 올라온 영상을 보면, ‘푸바오 할아버지’로 불리는 강철원 사육사는 자리를 떠나지 않은 관람객들에게 “집에 안 가고 뭐 해요, 빨리 집에 가야지”라며 “이제 그만 울어요”라고 말했다.

이어 “푸바오 잘 키우고 잘 관리해서 잘 갈 수 있도록 돌볼 것”이라며 “우리 푸바오가 어떻게 보내고 있는지 소식 전할 거니까 너무 걱정하지 말라”며 아쉬워하는 관람객들을 안심시켰다.

강 사육사는 푸바오의 쌍둥이 동생 루이·후이바오를 언급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저도 오늘 아침 루이·후이한테 그랬다. ‘아이고 너희가 있어서 천만다행이다’”라고 말하다 감정에 북받친 듯 몇 초간 말을 잇지 못했다.

그는 이내 두손으로 눈물을 훔치더니 팬들에게 손을 흔들며 “그만 울고 집으로 돌아가세요. 다음에 또 만나요”라면서 허리 숙여 인사한 뒤 얼굴을 감싼 채 발길을 돌렸다. 이를 본 관람객들은 “감사하다”고 전했다.

푸바오의 또 다른 할아버지인 송영관 사육사도 이날 판다월드숍 앞에서 인사를 건네다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여러분들이 저보다 좀 더 (빨리) 푸바오와 이별을 하는데, 그 모습이 한 달 후에는 제가 느껴야 하는 감정이어서 오늘은 제가 눈물을 보이지 않으려고 했다. 잘 참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미지 확대
푸바오가 일반 관람객들을 만나는 마지막 날인 3일 오전 용인 에버랜드 판다월드 실내 방사장에서 푸바오가 대나무 인형을 안고 있다. 2024.03.03 사진공동취재단
푸바오가 일반 관람객들을 만나는 마지막 날인 3일 오전 용인 에버랜드 판다월드 실내 방사장에서 푸바오가 대나무 인형을 안고 있다. 2024.03.03 사진공동취재단
2021년 1월 4일 처음으로 관람객들을 만난 푸바오는 1154일 만인 이날을 마지막으로 중국행 준비를 위해 더는 일반에 공개되지 않는다.

해외에서 태어난 판다는 ‘자이언트 판다 보호연구 협약’에 따라 만 4세가 되기 전에 짝을 찾아 중국으로 옮겨지며 푸바오는 다음 달 3일 중국으로 갈 예정이다. 푸바오는 한 달간 판다월드 내실에서 비공개 상태로 건강·검역 관리를 받고, 이송 케이지 적응 등 이동 준비에 들어가게 된다.
이미지 확대
3일 오전 경기 용인시 에버랜드 판다월드에서 다음 달 중국으로 돌아가는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의 마지막 공개에 앞서 강철원 사육사가 푸바오를 소개하고 있다. 푸바오는 오는 4일부터 중국으로 이동할 준비에 들어간다. 2024.03.03 사진공동취재단
3일 오전 경기 용인시 에버랜드 판다월드에서 다음 달 중국으로 돌아가는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의 마지막 공개에 앞서 강철원 사육사가 푸바오를 소개하고 있다. 푸바오는 오는 4일부터 중국으로 이동할 준비에 들어간다. 2024.03.03 사진공동취재단
푸바오의 인사는 강 사육사가 대신했다.

강 사육사는 이날 푸바오의 출근길에 앞서 “이건 푸바오의 이야기”라며 “그동안 저를 너무너무 사랑해주시고 아껴주시고 응원해주셔서 우리 팬분들 너무너무 감사드린다. 너무 속상해하지 마셨으면 좋겠고 계속 사랑하고 계속 응원하는 그런 관계로 남았으면 좋겠다. 우리 팬분들, 힘내셨으면 좋겠다. 감사하다”라고 담담히 말했다.
윤예림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